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차세대 박보영으로 불리는 ‘기생충’의 얼짱소녀

라이징스타 특집! <기생충>의 정지소

106,5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흥행 열풍을 이어나가고 있는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은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을 비롯한 세대별 배우들의 열연과 활약이 부각되면서 출연진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주연에서부터 조연진까지 모두 대중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있는 가운데 극 중 박사장(이선균)과 연교(조여정)의 딸 다혜로 출연해 귀여운 외모를 자랑하며 남자 과외 선생님들의 마음을 흔든 아역 배우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때 보다 높다. 온라인상에서 '차세대 박보영'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앞으로의 미래를 기대하게 만드는 그녀의 이름은 정지소다.

본명: 현승민 (활동명:정지소)

출생: 1999년 9월 17일

키: 163cm

소속: 아이오케이컴퍼니


귀여운 이목구비만큼 신비로운 느낌을 전해주고 있는 정지소는 1999년 생으로 올해 만 20살의 연기자다. <기생충>으로 데뷔하기 이전 각종 TV 드라마와 CF에 출연한 아역배우로 연기에 있어서 탄탄한 기본기를 지니고 있다. 연기자로 데뷔하기 이전 촉망받는 피겨스케이팅 선수로 활동했으며 롯데시장배 피겨스케이팅 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이력을 지니고 있다. 중학교 1학년 때 까지 피겨 선수로 활동하다 이후 선수 생활을 접고 주변의 권유로 연기자로 전향하게 된다.

드라마 <메이퀸> (2012)

드라마 <삼생이> (2013)

첫 아역 활동 당시 본명인 현승민으로 활동하던 그녀는 2012년 MBC 드라마 <메이퀸>을 통해 첫 데뷔를 하게 되는데 극 중 주연으로 출연하는 손은서의 아역시절 배우로 출연하게 된다. 여기서 과거 자신의 주특기인 피겨스케이팅 연기를 보여줘 남다른 재능을 지닌 아역임을 증명하게 된다.


첫 데뷔부터 깊은 인상을 남기게 된 정지소는 각종 드라마의 러브콜을 받게 되는데, 2013년 KBS 즈라마 <생상이>, <칼과 꽃> <드라마 스페셜-오빠와 미운 오리>에 출연하며 수준급의 연기력을 구사해 관계자들의 호평을 받게 된다. 그러한 호평은 2013년 MBC의 기대작 <기황후>의 캐스팅으로 이어져, 주연배우 하지원의 아역으로 출연하는 행운을 누리게 되었다.

드라마 <기황후> (2013)

영화 <다우더> (2014)

이후 2014년 배우 구혜선의 감독 연출작 <다우더>에서 구혜선이 연기하는 주인공 산이의 아역시절 캐릭터로 출연하며 영화와 첫 인연을 맺게 된다.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주연급 캐릭터를 맡아 일거수일투족에 집착하는 엄마에 시달리는 사춘기 소녀의 심리를 무난하게 표현해 호평을 받게 되었다. 이때의 활약으로 정지소는 2015년 대선배 최민식이 주연을 맡은 영화 <대호>에서 조연 캐릭터인 선이로 연이어 출연해 영화계로 활동 영역을 넓히게 되었다. 당시 두 편의 영화 출연은 정지소 개인에게 있어 좋은 경험이었다고 하며, 최민식 선배의 연기를 '덕질' 하듯이 보며 연기에 대해 전문적으로 배우게 되었다고 언급했다.

영화 <대호> (2014)

영화 <기생충> (2019)

앞서 손은서, 하지원, 구혜선의 아역 시절 배우로 출연하며 인기 여배우들의 전문 아역을 연기했던 그녀는 SBS <하이드 지킬,나>를 통해 한지민, 2016년 를 통해 한효주의 아역을 맡는등 다시 한번 대세 배우들의 아역을 맡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기게 되었다.


이러한 행보로 볼 때 어쩌면 이번에 출연한 <기생충>은 더이상 누군가의 아역이 아닌 배우 정지소라는 이름을 대중에게 각인시켜준 첫 대표작으로 남겨질 의미있는 작품으로 남겨질 것이다.


연기 활동외에도 2014년 투니버스에서 방영된 <막이래쇼 시즌 5>와 어린이 드라마에도 출연해 특유의 예능감을 뽐낸 바 있어 향후 성인 연기자가 된다면 예능에도 모습을 드러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생충>의 아빠 이선균과 함께 찍었던 과거 오레오 CF

출처bnt뉴스

출처bnt뉴스

출처bnt뉴스

출처bnt뉴스

출처bnt뉴스

출처bnt뉴스

2016년 bnt 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영화 <레버넌트>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처럼 자신의 몸을 작품속에 바쳐 찍을 수 있는 열정적인 배우가 되고싶다는 소외를 밝힌바 있어 그녀의 앞으로의 행보가 어떻게 진행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사진=다음 영화 DB, bnt 뉴스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