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르륵

'류패패패패패패' 류현진, 호투에도 내탓이오…에이스의 무게감 [인포그래픽]

1,1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류현진(33)의 호투에도 토론토가 연패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류현진은 9월 20일(한국시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6피안타 1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습니다.


류현진은 실점을 최소화하며 자신의 몫을 다 해냈지만 득점 지원이 뒤따르지 않으며 패전을 떠안았습니다. 캐나다 매체 '토론토 선'은 경기 후 "토론토는 6연패와 함께 류현진의 등판을 낭비했다. 류현진은 좋은 활약을 펼쳤지만 팀은 제자리에 머물렀다"면서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토론토는 지난 14일 뉴욕 메츠전 류현진 등판일에 승리를 거둔 뒤 6경기를 내리 패배했습니다. 해당 기간 동안 토론토의 투수진은 선발과 불펜 할 것 없이 와르르 무너지며 각종 투구 지표에서 30개 구단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7경기 토론토 팀 평균자책점은 9.50. 류현진의 두 차례 등판 12이닝 3실점 기록을 제외하면 투수진의 민낯은 더욱 두드러집니다.

하지만 류현진은 연패를 끊지 못한 잘못을 자신의 탓으로 돌렸습니다. 류현진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동료들이 선취점을 내줬는데 바로 실점하는 바람에 가장 안 좋은 상황이 됐다. 이길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었어야 하는데, 5회가 가장 아쉬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인포그래픽에서는 지난 일주일 동안 토론토 투수진의 주요 투수 지표를 조명해봤습니다.

▶광고문의
mbcsportsplusnews@mbcplus.com


▶엠스플뉴스 APP 다운

안드로이드 : https://goo.gl/Rj73Ac

iOS : https://goo.gl/YwpqK2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