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르륵

'깜깜이 원정' 떠난 태극전사, 악재 속 남북대결 막 오른다 [인포그래픽]

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결국 국내 생중계는 무산됐다. 태극전사들이 최악의 조건 속에 평양 원정에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은 15일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을 갖는다.


경기 전부터 크고 작은 문제들이 대표팀을 덮쳤다. 북한은 시종일관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였다.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북한에 도착한 대표팀은 응원단은 물론, 취재진도 없는 경기를 치러야 한다.


심지어는 중계권료를 지불했음에도 국내 생중계는 이루어지지 않는다. 대한축구협회는 간헐적인 문자 중계만이 이루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인조잔디 구장에서의 적응 문제는 덤이다.


그러나 대한민국 대표팀은 북한과의 A매치 16전에서 7승8무1패라는 압도적인 전적을 자랑하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도 큰 차이를 보인다. 양팀의 에이스인 손흥민(약 8,000만 유로)과 한광성(400만 유로)의 몸값 차이 역시 20배에 달한다. 두 선수는 모두 선발로 나서 실력을 겨룰 예정이다.


대표팀은 불리하게 작용하는 여건 속에서도 임전무퇴의 각오를 내비쳤다. 벤투 감독은 북한 원정에 앞서 가진 인터뷰를 통해 "북한에 가기 무서워하는 선수가 있다면, 그 선수는 데려가지 않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광고문의
mbcsportsplusnews@mbcplus.com


▶엠스플뉴스 APP 다운

안드로이드 : https://goo.gl/Rj73Ac

iOS : https://goo.gl/YwpqK2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