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르륵

챔스 새 역사 쓴 솔샤르, 퍼거슨 제자에서 적자로 [인포그래픽]

8,6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46) 감독이 챔피언스리그의 새 역사를 썼습니다.


맨유는 7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파리 생제르맹(PSG)과의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3-1로 승리를 거뒀습니다.


맨유는 1, 2차전 합산 스코어 3-3으로 비겼지만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을 통해 8강에 올랐습니다.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토너먼트 홈 1차전에서 0-2로 패배한 뒤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 팀은 없었습니다.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유러피언컵 시절까지 포함해도 마찬가지입니다.


앞서 106번의 사례에서는 모든 팀이 역전에 실패, 토너먼트 탈락을 받아들였다는 뜻입니다.


솔샤르 감독은 폴 포그바의 경고 누적과 주축 선수들의 부상 이탈로 1군 선수 10명 없이 경기를 준비해야 했습니다.


이에 솔샤르 감독은 과감하게 백업과 유스 선수들을 기용해 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맨유는 솔샤르 감독 부임 이후 리그에서도 호성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동 기간 리그 성적 역시 맨시티, 리버풀을 제치고 1위입니다.


경기가 끝난 뒤 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은 솔샤르 감독을 찾아 활짝 웃으며 함께 사진을 찍었습니다.


감독 은퇴 후 오랜 시간 자신의 적자를 찾아왔던 퍼거슨 감독은 결국 제자들 사이에서 그 주인공을 찾은 셈이 됐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