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집단적 조현병" 발언으로 인권위 진정 당한 초선의원들

31명의 의원들이 사전에 검토했지만 아무도 문제삼지 않았다.

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국가인권위에 진정서를 제출하는 정신장애인단체

출처연합뉴스

정신장애 관련 단체들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집단적 조현병이 아닌지 의심될 정도"라고 발언한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을 상대로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 진정을 제기했다.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와 한국정신장애인협회 등은 4일 "국민의힘 초선의원 31명이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발표한 입장문 중 '조현병'이라는 정신질환에 대한 비하 및 혐오 발언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며 인권위에 진정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진정서에서 "정치권에서 상대방을 공격하기 위해서 특정 질환이나 장애에 관한 용어를 쓰는 것은 해당 질환이나 장애에 대해 명백하게 혐오하거나 비하하려는 마음을 갖고 사용한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특히 이 발언은 우발적으로 나온 발언도 아니고 31명이 미리 사전 검토하고 합의한 '서면 입장문'에 그대로 명시돼 있었다는 점에서 더욱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국가인권위에 진정서를 제출하는 정신장애인단체 회원들

출처연합뉴스

이어 "조현병 같은 정신질환을 가진 정신장애인 당사자와 그 가족들은 우리 사회에서 '약자 중의 약자'"라며 "국회의원들이 당사자와 가족의 치료환경개선, 복지증진, 권익향상에 매진해도 모자랄 판에 이러한 모욕적 혐오 발언을 악의적으로 반복하는 것에 억장이 무너지는 아픔과 경악을 금치 못한다"라고 강조했다.


인권위는 지난해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는 발언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절름발이 총리'라는 발언에 대해 당직자들에게 장애인 인권교육을 받을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