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일베 인증했다가 임용취소+형사처벌 위기 몰린 공무원 합격자

하필이면 도지사가 제일 싫어하는 게 일베였다.

3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간베스트(일베)에서 성범죄 등을 인증한 사람이 경기도 7급 공무원 합격했다는 논란에 대해 엄정조치를 약속했다.


이 지사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범죄 의심되는 일베가 경기도 공무원이라니..’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신규임용후보자 관련 동향 보고’ 문서를 게시했다.


해당 문서에는 ‘지방공무원임용령 제14조에 따라 임용후보자로서 품위를 크게 손상하는 행위를 함으로써 공무원으로서 직무를 수행하기 곤란하다고 인정될 경우 인사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임용후보자 자격 상실을 결정할 수 있음’이라는 검토내용이 적혀있다.


이 지사는 “일베출신의 성범죄가 의심되는 경기도 공무원 합격자가 논란이 되고 있다”며 “만일 사실이라면 주권자인 도민의 대리인으로서 권한을 위임받아 도민을 위한 공무를 수행할 자격이 없다. 철저히 조사하여 사실로 확인되면 임용취소는 물론 법적조치까지도 엄정하게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앞서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약칭 일베 사이트에서 성희롱 글들과 장애인 비하글 등을 수없이 올린 사람의 7급 공무원 임용을 막아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지난 29일 (일베에) 지방직 7급 공무원 합격 인증글이 올라왔다. 예전 작성글들을 조사해보고 큰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며 "불특정 다수의 미성년자 여학생들을 성적인 대상물로만 보고 길거리의 여학생들을 불법촬영한 사진을 올리고 성희롱 글을 서슴없이 작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많은 미성년자 여학생들에게 접근해 모텔 등 숙박업소로 데려가 성관계를 했고 이를불법촬영해 인증한 글을 다섯 차례 이상 올렸다"며 "왜소증 장애인을 뒤에서 불법촬영하고 일베에 올려 조롱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그 행동에 어떠한 죄책감도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아 보였다"며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 공무원이 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해당 청원은 31일 오후 1시 기준 6만 9천여명이 서명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