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매년 600만 명을 죽이는 알려지지 않은 살인자

우리는 이 병에 대해 아는 것이 별로 때문에 사망자 통계조차 정확하게 집계하지 못하고 있다.

1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5월 말, 세계보건기구는 모든 회원국에 ‘알려지지 않은 치명적 살인자’ 패혈증(Sepsis)에 대한 대응 전략을 만들라고 권고했습니다. 가장 보수적인 예측치로도 패혈증으로 인해 사망하는 사람의 수는 전 세계에서 매년 600만 명에 이릅니다. 이는 담배가 끼치는 해악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영국에서만 해도 매년 44,000명이 패혈증으로 사망하고 있습니다. 이는 방광암, 유방암, 전립선암을 더한 숫자보다 큽니다. 그런데도 최근 조사는 영국 국민 중 44%가 패혈증을 들어보지 못했고 이 병이 긴급한 조처를 하지 않으면 생명을 위협한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도대체 패혈증은 어떤 질병일까요? 왜 우리는 아직도 이 병에 대해 이렇게 모르고 있는 걸까요? 국제 사회에서는 패혈증을 이렇게 새로 정의합니다. 이 병에 감염되면 인체의 반응이 장기의 기능장애를 가져온다고.


“패혈증의 원인은 다양합니다.” 런던 임페리얼 칼리지의 마취 및 중환자실 교수이자 영국국립보건원(NIHR)에서 패혈증을 연구하는 앤터니 고든의 말입니다. “신체의 면역 반응이 감염 때문에 억눌리거나 혹은 반대로 너무 많은 염증 때문에 기능장애가 생기는 것입니다. 어쩌면 트라우마나 초기 감염에 대한 대응 과정에서 면역 활동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는 면역억제(Immunosuppressed) 상태가 된 것일 수도 있습니다.”

감염의 종류에 따라 패혈증은 어떤 장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그 증상 역시 매우 다양합니다. 뇌가 패혈증의 영향을 받게 되면 의식장애에 빠집니다. 폐의 경우 호흡곤란을 겪게 됩니다. 면역력이 낮은 어린아이나 노인들이 특히 취약하며 다른 병을 앓고 있었을 때도 그렇습니다. 1980년대 질병 기록과 사망증명서를 통해 이뤄진 한 연구는 말합니다. 입양아의 경우 양부모에게 감염돼 사망할 가능성은 없지만, 친부모에게 감염돼 사망할 순 있다고.


초기 패혈증은 항생제로 어느 정도 막을 수 있습니다. 항생제가 없던 시절, 패혈증 환자의 생존율은 매우 낮았습니다. 최근에도 매년 3천만 명이 패혈증에 걸리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의사들은 세균들의 항생제 내성이 높아지는 현실을 걱정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괜찮습니다. 세균들이 여러 항생제에 내성을 가지고 있지만, 여전히 유용한 항생제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가 문제입니다.”


여러 통계에도 불구하고 패혈증은 한동안 사람들의 관심을 끌지 못했습니다. 이는 패혈증으로 인한 사망이 정확히 집계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한 연구는 패혈증으로 인한 사망 중 40%만이 사망원인에 패혈증이 기록된다고 말합니다.


“환자들은 자신이 패혈증에 걸렸다는 사실을 전혀 모른 채 퇴원하곤 합니다.” 영국 패혈증 재단 론 대니얼스의 말입니다. “가슴 통증으로 입원한 후 여러 장기가 망가져 중환자실에 들어가지만, 그들은 여전히 자신이 폐렴에 걸렸다고 생각합니다.”


한 가지 이유는 바로 용어 때문입니다. 패혈증(Sepsis)은 그리스어에서 비롯된 말입니다. 수 천 년 동안 사용됐지만, 1991년까지도 의학계는 이 병에 대한 정확한 정의를 내리지 못했습니다. 이 때문에 ‘Blood Poisoning’, ‘Septicemia’(우리 말로는 모두 패혈증) 등 다양한 용어로 불려 왔습니다. “사람들은 이 병을 잘 몰랐습니다. 패혈증은 2차 진료 중 가장 큰 사망 원인이었는데도 이를 개선하기 위한 지원이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더 나은 대응방안을 찾지도 못했고요.”


이제서야 뒤늦게 대응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영국국가보건서비스(NHS)는 일반 의원(GP)에 패혈증을 자동으로 경고하는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또한, 모든 의료진에게 패혈증을 고려하도록 교육하고 있습니다. 구급차에 타는 구급요원들은 심장병이나 뇌졸중처럼 환자가 패혈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이송 중 미리 병원에 알립니다. 패혈증에 대응을 잘 한 병원에는 추가적인 보상이 이뤄집니다. “이제 패혈증 환자를 더 조기에 발견하며 항생제 처방 수준도 올라갔습니다.”


그 결과 중환자실에 들어오는 패혈증 환자의 사망률은 지난 10년 동안 35%에서 27%로 낮아졌습니다. 수치를 더 낮추기 위해서는 의료진을 교육하고 매우 미묘한 조기 증상을 파악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합니다. “이 모든 변화는 의료진이 패혈증을 하나의 가능성으로 항상 염두에 둘 수 있느냐에 따라 결정됩니다. 그렇지 않으면 소용없습니다.”

가장 어려운 점은 감염 원인균을 파악해 적절한 항생제를 쓸 수 있도록 하는 일입니다. 기존의 업계 표준 방식으로는 이 작업에 48시에서 72시간이 걸렸습니다. 하지만 실험실에서 개발된 세균을 배양하는 기술들은 진단 시간을 한두 시간으로 단축하고 있습니다. 이는 한 생명을 살리는 데 매우 중요한 차이입니다.


또한, 유전자 차원에서의 연구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특정 신체의 감염 및 치료에 대한 반응을 예측할 수 있을지를 알아보고 있습니다.” 고든의 말입니다. “과도한 염증에 취약한 사람이라면 염증 반응을 낮출 수 있을 것입니다. 혹은 면역억제 상태라면 면역 시스템을 더 강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모든 패혈증 환자를 치료하진 못합니다. 앞으로 그럴 수 있을 거라 장담할 수도 없고요. 패혈증은 그 자체로 위험한 질병입니다. 항생제를 쓴다 해도 치료가 어려울 수 있습니다. 패혈증으로 인한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선 지속적인 관심과 연구가 필요합니다.” (가디언)


번역: 뉴스페퍼민트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