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손바닥만한 재가 비처럼’ 종말 방불케 하는 캘리포니아 풍경

무시무시하다..

3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월스트리트저널 기자 에린 에일워스 트위터

대형 산불이 연이어 발생한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어른 손바닥보다 큰 재가 비처럼 쏟아졌다.


29일(현지시각) 미국 CNN 방송은 샌프란시스코에서 북쪽으로 75㎞가량 떨어진 샌타로자에 거대한 쟤가 떨어지는 것을 본 주민의 목격담을 전했다.


이 주민은 "내 집 앞 길거리에 그게 놓여 있었다"며 "처음에는 누군가의 가발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샌타로자 동쪽에서는 지난 27일 '글래스 화재'가 발생해 와인 산지로 유명한 나파 밸리의 저명 와이너리(양조장) 채토 보즈웰을 삼켜버리는 등 이날 오전까지 3만6천여에이커(약 146㎢)를 불태웠다.


출처월스트리트저널 기자 에린 에일워스 트위터

주민은 이런 거대한 재가 글래스 화재가 시작된 27일부터 하늘에서 떨어지기 시작했다며 대부분은 불탄 나뭇잎이나 흰 재였다고 설명했다.


2017년에도 산불로 대피한 적이 있다는 이 주민은 아직 자신이 사는 지역에는 의무 대피령이 내려지지 않았지만 이미 중요한 서류와 가족 기념품을 챙겨두는 등 대피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마치 종말이 닥친 세상을 방불케 하는 캘리포니아의 풍경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출처셰프제이테이 트위터

글래스 화재'로 불에 탄 미슐랭 별 3개 식당 '레스토랑 앳 메도우드'의 계단 모습

출처AP=연합뉴스

불타오르는 '레스토랑 앳 메도우드'

출처AP=연합뉴스

캘리포니아 지역 언론 SF게이트는 "올여름 캘리포니아 주민들은 뒤뜰과 자동차를 덮는 재에 익숙해졌지만 27일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서 확산한 산불의 여파로 주민들은 연기가 가득한 하늘에서 커다란 재 덩어리와 잔해가 떨어진다고 신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나파카운티에서 시작해 서노마카운티로 번진 이번 화재로 이 2개 카운티의 주민 수천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고, 21명이 화상 또는 호흡기 질환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캘리스토가에서는 주민 5천여명 전원에게 대피령이 떨어진 가운데 소방관들이 이 도시를 구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건축물 113채가 전소되고 2채가 파손됐으며, 나파밸리의 소도시 캘리스토가 외곽의 '캐스텔로 디 애머로사' 와이너리도 심하게 피해를 봤다.


글래스 화재는 또 미슐랭 가이드 별 3개를 받은 세인트헬레나 외곽의 식당 '레스토랑 앳 메도우드'를 잿더미로 만들었다. 소방관들이 소방차와 호스를 연결해 수영장 물을 끌어다 진화에 나서는 등 필사적으로 애를 썼지만 불길을 막지 못했다.


한편 샌프란시스코에서 북쪽으로 300㎞가량 떨어진 섀스타 카운티에서는 또 다른 대형 산불 '조그 화재'가 번지고 있다.


조그 화재는 이날 오전까지 4만여에이커(약 162㎢)의 산림을 불태우고 3명의 사망자를 냈지만 역시 진화율은 0%다. 또 이 산불로 건축물 146동이 파괴됐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전날 밤 나파·서노마·섀스타카운티 등 3곳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캘리포니아주는 올해 발생한 산불 가운데 5건이 이 주 역사상 피해 규모가 가장 큰 산불 6위 안에 오르는 등 참혹한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


여전히 진행형인 '오거스트 복합 화재'가 93만8천여에이커(약 3천796㎢)를 태워 가장 큰 면적을 태운 산불에 오른 가운데 'SCU 복합 화재', 'LNU 복합 화재', '노스 복합 화재', '크리크 화재'가 3∼6위를 차지하고 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