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유독 흑인 남성이 경찰에게 자주 사살당하는 이유

많은 사람들이 흑인이 더 크고 힘이 세며 위협적이라고 느낀다.

2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한 흑인 남성들

대부분의 사람에게 흑인이 다른 인종보다 키가 크고 힘이 세다는 인식이 있다고 합니다. 이는 한 연구 결과를 통해서 사실로도 확인됐는데요. 특히 흑인이 아닌 사람들은 흑인이 같은 덩치의 백인에 비해 신체적 타격을 더 크게 입힐 수 있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당 연구는 미국 심리학회의 저널 ‘성격과 사회심리학’에 실렸는데요. 이 연구의 결과는 경찰이 흑인 남성들에게 보다 큰 물리력을 행사하는 것이 어떤 이들의 시각으로는 정당화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저자 몽클레어주립대 심리학자 존 폴 윌슨은 “다른 인종에 비해 흑인 남성이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하는 경우가 훨씬 많으며 총을 쏜 경찰들은 하나 같이 흑인들의 신체 크기를 언급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장난감 총을 들고 있다가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한 12세 소년 타미르 라이스

지난 2014년 장난감 총을 들고 있다가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한 12세 소년 타미르 라이스의 경우 사후에 “위협적이었다”고 묘사되기도 했죠. 경찰 측은 라이스의 키와 몸무게(170cm, 86kg)를 언급하며 성인처럼 보였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2012년에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는데요. 방범대원의 총에 맞아 사망한 트레이본 마틴 사건의 경우에도 피해자는 크고 나이든 인물이라는 소문이 널리 퍼졌습니다. 심지어 얼굴에 문신을 한 30대 래퍼의 사진이 트레이본 마틴의 최근 사진이라고 잘못 알려지기까지 했습니다.


윌슨은 오하이오 마이애미대학, 캐나다 토론토대학의 동료들과 함께 온라인을 통해 950명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실험 참가자들에게 흑인 남성 45명, 백인 남성 45명의 얼굴과 몸 사진을 제시하며 이들의 신체적인 특징과 위협 정도를 추측하게 했는데요.


첫 번째 항목에서는 실험 참가자들이 남성들의 얼굴 사진만 보고 키와 몸무게를 추측하게 했습니다. 대부분의 참가자가 추측만으로 흑인 남성 45명의 키와 몸무게를 백인 남성보다 높게 인식했습니다. 얼굴과 몸을 매칭하는 항목에서는 근육질 남성의 몸을 흑인 남성의 얼굴과 연결 지었습니다.


공격성을 묻는 항목에서는 흑인참가자들과 나머지 참가자들의 인식 차이가 드러났는데요. 실험 참가자들 가운데 흑인들은 흑인 남성이 백인 남성에 비해 위협적이라고 인식하지 않았지만, 나머지 참가자들은 흑인 남성이 백인 남성에 비해 위협적이라고 인식했습니다. 이는 경찰이 물리력을 동원해야만 흑인 남성을 제압할 수 있다는 인식과도 상통하는데요.


연구진은 이번 실험을 통해 선입견이 현실에서 초래하는 어떠한 결과를 명확하게 증명하지는 못하지만 이런 인식이 사람과의 관계에서 어떤 식으로 드러나는지 추후 연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미국 전역의 통계를 보면, 흑인 남성과 백인 남성의 키와 몸무게는 비슷합니다. 성인 남성의 몸무게는 평균 90kg 정도로 인종 간 차이가 없으며 평균 키는 오히려 백인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