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중국 대학 코로나 때문에 "한달에 샤워 3번만 해라” 공지

이 규정이 자국 학생들에게만 적용된다는 사실에 중국 학생들은 분노했다.

1,1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중국 헤이룽장성 치치하얼대가 지난달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기숙사 샤워실 운영방침을 공지했다. 

치치하얼대학

공지문은 9월 4일까지 캠퍼스로 복귀한 학생 수가 6,500명에 달하면 한 명당 주 2회씩, 9월 5일 이후 학생 수가 1만8,700명이 되면 일주일에 한 번씩, 신입생들이 들어온 이후에는 한 달에 3번만 예약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이 학교의 전체 재학생은 2만5,000명 가량이다.


대학 측은 이번 공지에 대해 “샤워장에 사람들이 모여 코로나19 전파 우려가 높아지는 것을 막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예약제와 인원 제한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학생들은 학교 측의 일방적인 공지에 대해 분통을 터뜨렸다. 학생들은 “왜 학생들만 샤워를 제한하나, 교수들이 먼저 모범을 보이라”, “도대체 누구의 머리에서 나왔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치치하얼대 외국인 기숙사

특히 중국 학생들은 해당 규정이 해외 학생들이 입주한 건물에는 해당되지 않는 사실에 더욱 분노했다.


해외 학생들이 입주한 20층짜리 건물 3개 동은 횟수 제한 없이 무제한으로 샤워실 이용이 가능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학교가 해외 유학생과 자국 학생을 차별한다는 논란까지 불거진 것이다.


비판 여론이 일자 학교측은 이틀 만에 사과문을 내고 해당 규정의 재검토에 들어갔다. 학교측은 “직원들이 검토 과정에 있던 초안을 실수로 교내 홈페이지에 성급히 올린 것”이라며 “학생들이 불안감을 느끼거나 피해를 입었다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