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시험 보기 24시간 전에 먹는 커피의 효과

장기 기억력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3,9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리는 대부분 시험이나 사업 전략회의 같은 중요한 일을 앞두고 커피를 찾습니다. 커피 자체가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기도 했지만, 커피를 마시면 졸음이 달아나서 집중력이 높아진다고 믿기 때문이죠. 최근 '네이처 뉴로사이언스(Nature Neuroscience)' 학술지에 실린 한 연구에서는 장기 기억력을 높이고 싶다면 시험 보기 24시간 전에 커피를 마셔야 한다는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존스홉킨스 대학 연구팀은 18~30세의 건강한 성인 여성 160명을 대상으로 카페인과 장기 기억력의 상관관계에 대한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연구팀은 피실험자들에게 여러 사물이 그려진 카드를 임의로 나눠주고 실내,외 사물로 구별하게 했습니다.


연구팀은 미션을 완료한 피실험자들을 A와 B로 나누고 A집단에게는 200mg의 카페인이 들어있는 알약을, B집단에게는 카페인이 전혀 들어있지 않은 알약을 섭취하게 했습니다.


24시간 후, 연구팀은 피실험자들에게 첫 번째 미션에서 사용된 카드와 비슷한 그림이 그려진 카드, 새로운 카드를 준 뒤, 정확하게 구별하는 미션을 진행했는데요.


그 결과, 카페인을 섭취한 A 집단이 B집단에 비해 카드를 훨씬 잘 구별해냈습니다. A집단이 B집단보다 첫 번째 과제에서 사용된 카드를 오랫동안 기억한 것인데요.

연구팀은 카페인의 투여량을 달리해서 추가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100밀리그램, 200밀리그램, 300밀리그램으로 카페인의 투여량에 변화를 준 결과, 100밀리그램에 비해 200밀리그램의 카페인을 복용한 피실험자들이 카드를 더 잘 구분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200밀리그램과 300밀리그램과의 차이는 통계학적으로 미미했는데요.


연구팀은 해당 실험 결과에 대해 “고려해야 할 많은 변수들이 있기에 일반화하기에는 섣부를 수 있다”고 밝혔는데요. 이어 “인간의 장기기억에 카페인이 긍정적 효과를 준다는 사실을 규명한 유일한 연구라는 측면에서 본 실험 결과는 매우 흥미롭다”고 전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