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바나나에 콘돔 씌우기' 학부모 항의로 취소

고조선이야 뭐야

9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6일 전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담양 모 고교 교사 A씨(30)는 지난주 1학년 기술·가정 수업시간에 임신과 출산에 관한 주제의 수업을 위해 학생들에게 실습 준비물로 바나나를 가져오도록 했다. 교사는 학생들에게 다음 수업 시간에 '콘돔 끼우기 시연'을 하겠다고 알렸다.


이 사실을 전해 들은 학부모들이 학교 교장과 해당 교사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했고, 교사는 관련 수업을 취소했다.


교사는 “고등학교 1학년 기술가정 교과서에는 ‘임신과 출산’ 단원이 있고 피임에 관한 부분이 있어서 콘돔 끼우기를 실습해보려고 했다”고 학부모에게 설명했다. 교사는 “콘돔에 대해 모르는 학생들도 많고, 정확한 사용법을 모르는 친구들이 많아서 실습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지만 제 생각과 달리 학부모들의 항의 전화가 많이 와서 취소했다”고 말했다.


이 학교 교장은 "콘돔과 바나나까지 준비하면서 자세하게 성교육을 시키는 것이 오히려 성폭행을 부추길 수 있다는 학부모의 항의를 받았다"며 "해당 교사는 자세하게 성교육을 하는 것이 교육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가 학부모 지적을 수긍해 수업을 취소한 것"이라고 밝혔다.


교장은 "교사의 교육적 목적은 이해하지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학부모 항의를 받고 당혹스러웠다"고 전했다. 학교장으로서 교사에게 주의를 주겠다고도 말했다.


시민들은 학교의 조치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청소년에게 꼭 필요한 교육인 콘돔 사용법을 가르치지 못하게 하는 것이 시대착오적이라는 것이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