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해운대 ‘폭죽 난동’ 주인공은 주한미군, 시민 향해 펑펑

경찰 제지 뿌리치고 시민들에게 발사하기도 했다.

5,4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4일 밤 해운대 모습. 시민 제보 사진.

지난 4일 밤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 폭죽 대란이 벌어졌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4일 오후 7시 50분께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번화가인 구남로 일대에 외국인들이 폭죽을 터트려 시민들이 위협을 느낀다는 신고가 70여건이나 접수됐다.


외국인들은 해운대 번화가에서 하늘로 소형 폭죽을 쏘아 올렸으며 일부는 시민을 향해 폭죽을 터뜨리기도 했다.


신고를 받고 경찰 순찰차 6대와 형사 1개 팀이 현장에 출동해 경고 방송을 하고 해산을 시도했지만 일부는 이를 아랑곳하지 않고 폭죽을 쏘아댔다.


이 과정에서 경찰 제지를 뿌리치고 시민을 향해 폭죽을 터뜨리고 달아나던 20대 미군 1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해당 미군을 인근 지구대로 임의동행 방식으로 데리고 가 경범죄처벌법 위반(불안감 조성) 혐의를 통보하고 돌려보냈다. 다른 외국인들은 현장에서 자진 해산했다.

해운대에서 폭죽 터뜨리는 외국인들. 시민 SNS

이들은 대부분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휴가를 나온 미군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해운대구는 5일 오전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150명으로 구성된 합동 단속반을 가동해 불꽃놀이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기로 했다.


해수욕장에서 불꽃놀이를 하는 행위는 '해수욕장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과태료 5만원을 부과할 수 있다.


해운대구는 해수욕장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1시간 간격으로 생활 속 거리 두기 방침을 방송으로 안내하고 있으며, 통역 보조요원을 투입해 계도 활동을 벌이고 있다. 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외국인에게 마스크 2천장을 홍보물로 나눠주며 거리 두기에 동참할 것을 당부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