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마스크 안쓰고 버스 타겠다고 난동부린 승객의 최후

결국 경찰이 출동했다.

5,8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마크스를 쓰지 않은 승객이 하차를 요구한 버스 운전기사를 무시하고, 운행을 방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버스 승객 A 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지난 15일 오후 3시경 서울 약수동 주민센터 정류장에서 벌어진 일이다. 약수역 방면으로 가는 버스를 탑승하려던 A씨는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었다. 


버스기사가 마스크 미착용을 이유로 하차를 요구했지만 A씨는 이를 무시하고 약 30분 간 버스 운행을 방해했다.  하차를 요구하는 버스기사와 A 씨 사이에 실랑이가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다른 승객들은 10여명이 하차하는 등 불편을 겪어야 했다. 


버스기사는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서울경찰청이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한 대중교통 하차 요구를 거부해 문제를 일으킨 승객에 대한 강력 조치를 시사한 이후 체포된 첫 사례다.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했는데 착용하지 않고 타는 과정에서 시비나 소란 등과 같은 신고에 대해서는 관련 법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향후에도 운전자가 마스크 미착용자에게 승차 거부를 했음에도, 불응하는 승객에 대해 강력 조치를 이어나가겠다고 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