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에릭남 "인종차별 죽지 않았다" 美 흑인 과잉진압에 분노

Black lives matter

2,0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에릭남이 지난달 29일 자신의 SNS에 “Black lives matter(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라는 구호가 담긴 사진을 게재하며 미국에서 발생한 흑인 과잉진압 사건에 연대의 뜻을 밝혔다.


에릭남은 지난달 29일 “당신의 피부색이 어떤 색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다만 이번 일은 영향력이 크다. 인종차별주의는 아직 죽지 않았다. 무의미하게 목숨을 일은 수많은 흑인 남녀들이 있다. 청원을 통해 목소리를 높여 달라”며 팬들의 관심을 촉구했다.


지난달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은 위조지폐 사용 혐의를 받는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백인 경찰은 저항하지 않는 조지 플로이드를 땅에 눕히고 무릎으로 목을 8분여 동안 눌러 숨지게 했다.


경찰은 해고됐고 3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지만 미국 전역에서 격한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에릭남이 공유한 ‘Black Lives Matter (BLM)’는 흑인을 향한 폭력과 인종주의에 반대하는 사회운동 구호이다. 미국인들은 물론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분노한 많은 세계인들이 이 구호에 동참하고 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