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엄마도 아닌데...' 그 여성이 한 아이를 필사적으로 살리려 한 이유

새내기 의무소방원의 첫 번째 기록

1,0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전남 지역의 소방서에서 근무했던 의무소방원의 실제 경험담입니다.

이번 여름은 유난히 더웠다. 소방서 뒤뜰에 심어놓은 팬지와 제라늄은 떡잎이 떨어지기도 전에 말라비틀어졌다. 자비 없는 태양은 팔뚝에 여름을 선명히 새기고 수그러들고 있었다. 열기가 채 가시지 못한 9월 중순, 가을의 문턱에서 그 신고 전화를 받았다.


‘초등학생 여자아이. 물에 빠짐. 두 명’. 익수 신고는 소방서에서 상당히 중(重)한 사건으로 꼽힌다. 사망률이 높고, 생존하더라도 예후가 좋지 않기 때문이다. 구명환과 구명조끼를 챙겨 동료 구급대원 한 명과 구급차에 올라탔다. 차 안의 뜨거운 공기 탓에 호흡은 더 빨라졌다. 사이렌을 울리고, 상황 파악을 위해 최초 신고자에게 전화를 걸었다. 우리의 예상보다 더 어린 남자아이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요트 경기장’


문제가 하나 생겼다. 지난번 수상안전교육을 기억해보면 구급차는 경기장의 주차장을 통과해야 한다. 하지만 주말의 주차장은 안전바에 의해 막혀있어 열쇠가 꼭 필요했다. 사무실에 가서 미리 열쇠를 받아와 달라는 부탁을 했지만, 당황한 아이는 말이 없었다. 콧대 높은 가을 하늘은 몇 안 되는 기회조차 빼앗아 가고 있었다.

출처ⓒ김상현

7분이었다. 골든 타임이라 불리는 5분보다 약간 더 걸렸다. 현장에 도착한 순간, 사무실에서 어르신이 달려와 안전 바를 올려주셨다. 환자의 위치를 묻자, 손가락으로 선착장 쪽을 가리키셨다. 모퉁이를 돌자 모여있는 사람들이 보였다. 신고자로 보이는 남자아이도 있었다.


구급차의 사이렌 소리를 들은 사람들은 일제히 좌우로 갈라섰고, 그 사이에 진회색의 서핑 슈트를 입은 갈색 머리의 여자가 보였다. 규칙적으로 오르내리는 어깨. 심정지 환자가 발생했음을 직감했다. 요트의 하얀 깃발은 바닷바람에 맞아 기분 나쁜 소리를 내며 펄럭이고 있었다.


브레이크도 올리지 못한 채, 자동 제세동기(AED)를 챙겨 신속히 달려갔다. 다행히 두 여아 모두 물에서 건져졌고, 현장에 다른 위험요소는 없었다. 가슴 압박을 하던 여성은 부모라고 보기엔 상당히 젊었다. 남자 친구로 보이는 남성은 그녀의 젖은 머리를 묶어주고 있었다. 동료 대원이 패드를 붙이는 동안, 다른 환아를 살펴보러 갔다.


벽에 기대어 앉은 아이는 의식과 산소포화도 모두 괜찮았다. 외상 확인을 위해 머리와 사지를 눌렀을 때 아이가 떨고 있음을 느꼈다. 이 뜨거운 태양도 아이의 놀란 가슴을 녹이지 못했다. 아이의 멍한 눈은 내가 아닌 내 어깨너머를 궁금해하고 있었다. 다행히 청색증과 저체온을 제외한 별다른 문제는 보이지 않았고, 사람들에게 담요를 부탁하고 나는 아이의 시선이 향한 곳으로 돌아갔다.

출처ⓒcorplus

동료 대원은 뒤이어 가슴 압박을 했다. 동료는 백밸브 마스크를 꺼내며, 현장에서 얻은 정보를 전해줬다. ‘물가에서 놀다가 익수. 남자아이의 비명을 듣고 근처에서 서핑보드를 타던 여성이 건짐. 의식과 호흡 모두 없어 직접 가슴 압박 실시’ 인공호흡을 섞지 않은 점만 빼면 거의 완벽에 가까운 응급처치였다. 녹초가 된 여자는 슈트 지퍼를 내린 채 주저앉아 있었다. 아까 봤던 아이의 눈보다 더 탁한 표정이었다. 제세동기가 분석을 마치고 눈치 없이 맑은 목소리를 내서 나는 정신이 번쩍 들었다.

“제세동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갑자기 여자가 눈물을 흘리며 땅을 두어 번 내리쳤다. 사실 동료와 나는 이미 알고 있었다. 패드를 부착한 직후에 보인 곧은 직선. 그 어떠한 세동도 없었다. 상황을 잘 모르는 주변 사람들은 CPR을 하는 우리를 응원했다. 들이치는 파도가 우리의 무력함을 약 올렸다. 저 넓은 바다는 혼자서도 규칙적으로 잘 움직이는데, 이 작은 심장조차 뛰게 하지 못한다니. 튀는 바닷물에 바짓단이 젖어갔지만, 아무런 저항도 할 수 없었다.


들것에 여아를 올리고 구급차가 달리는 동안에도, 가슴 압박과 산소공급은 멈추지 않았다. 아까 땅을 내리치던 여자의 탄식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가슴 압박 깊이나 위치를 보아 전문 의료인은 아닌 것 같았고, 구급차 동승을 거부한 것을 보니 보호자도 아니었다. 그토록 안타까워하던 여자를 이해하기 어려웠다.

출처ⓒ연합뉴스

응급실 이송과 인계를 마무리하고, 보호자를 만났다. 입술이 파랗던 여자아이보다 손을 더 떨고 있었다. 진정시키고 격려하는 일은 구급차를 타며 수도 없이 해왔다. 장비를 정리하고 구급차의 뒷문을 닫고 돌아서자 갈색 머리의 여자가 서 있었다. 일상복으로 갈아입었으나, 엉겨 붙은 머리와 얼굴의 소금기로 보아 급히 차를 몰고 찾아온 것 같다. 감사의 말을 전하려는 순간, 쓴 미소를 내비치며 여자가 물었다.

“별일 없었죠?”

여자는 별일이 있었기를 간절히 바라는 목소리였다. 하지만 그 날 역시, 극히 평범한 어느 가을날이었다. 바람은 여전히 서늘하고, 하늘은 여전히 높은 그런 가을날.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다.


구급대원들은 심정지 환자의 소생 여부를 한참 뒤에 전해 듣는다. 내 의사와는 관계없이, 잊힐만할 때 알려준다. 그 날 갈색 머리의 여자와 병원 벤치에 앉아 가을의 바람을 맞았다. 여자가 먼저 말을 꺼냈다. 2년 전에 자신도 딸을 잃었다고. 바닷가에서. 아무것도 못했던 자신이 너무나 미웠다고. 그 이후로 꾸준히 연습했다고. 비록 별 일은 없었지만, 이젠 하늘 높이 뜬 딸에게 말할 수 있다고.

“딸. 엄마 최선을 다했어. 그러니 다음 번엔 네가 꼭 도와줘.”

* 외부 필진 김상현 님의 기고 글입니다.


* 2018년 3월 30일 직썰에 게제된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