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술 취한 부산 시민이 선거운동원 피켓 뺏고 폭행한 황당한 이유

거듭 폭언·폭행을 행사했다.

1,35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을 하던 더불어민주당 후보 선거운동원이 취객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민주당 부산시당과 류영진 후보(부산 부산진을) 캠프에 따르면 4월 3일 오전 8시 10분 부산 개금역 1번 출구 앞에서 50대 A씨가 류 후보 캠프 선거운동원과 선거 관계자를 향해 폭언하며 폭력을 행사했습니다. 


A씨는 후보를 데려오라며 고성을 지르면서 선거운동원이 들고 있는 선거 피켓을 빼앗아 바닥에 던진 후 발로 밟았습니다. A씨는 이를 말리던 선거 캠프 관계자의 얼굴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리며 폭력을 행사했습니다. 


민주당 부산선대위는 “A씨의 폭행이 5분 이상 지속됐고, 선거운동원은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이다”라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선거 사무실에 전화해 후보를 바꿔 달라고 했지만, 거절당한 뒤 3일 오전 류 후보 선거운동원을 만나자 행패를 부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미영 부산선대위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후보를 비하하고 정부의 코로나 대응 방식에 대해 비판을 내뱉는 등 단순히 일반 시민으로 보기에는 도가 지나쳤다”며 경찰의 엄중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범행이 선거 운동을 방해한 중대한 사안이라고 판단해 3일 오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