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공수처법 통과되자 ‘의원직 총사퇴하겠다’는 자유한국당

“분노 모아 의원직 사퇴 결의.”

2,1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30일 본회의에 앞서 ‘공수처 반대’를 주장하는 자유한국당

출처ⓒ자유한국당

12월 30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통과시키자 자유한국당이 ‘의원직 총사퇴’를 내걸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공수처법 표결 후 기자를 만나 “예산안 불법 날치기, 선거법 불법 날치기에 이어 3번째로 날치기가 이뤄진 데 대해 의원들 모두가 분노를 참지 못하고 있다”며 “분노를 한데 모아 의원직 사퇴를 결의해야 한다는데 이르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원내대표는 “지금의 상황, 우리들이 의원직 사퇴를 할 수밖에 없는, 매우 분노할 수밖에 없는 상황들이 대단히 유감”이라며 “대단히 큰 분노를 느끼면서 앞으로 더욱더 가열차게 싸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출처ⓒ자유한국당

하지만 자유한국당의 ‘의원직 총사퇴’는 현실화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국회법 135조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의원이 사직하려면 본회의에서 재적 의원 과반 이상이 찬성을 해야 하며, 회기가 아닐 경우 국회의장의 결재가 필요하다.


자유한국당도 이를 모르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결국 ‘의원직 총사퇴’ 카드는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더욱더 강력한 대여 투쟁을 끌어나가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오후 7시 무렵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된 4+1 협의체의 공수처법 합의안은 재석 176명 중 159명의 찬성(반대 14표, 기권 3표)으로 통과됐다. 공수처는 이르면 내년 7월에 출범될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무기력하게 공수처법을 내둔 데 대해 “이제 의원직 총사퇴도 의미 없다. 야당의 존재가치가 없다면 오늘 밤이라도 모두 한강으로 가거라”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