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김무성의 이례적 지지 “김진표, 총리 적임자... 임명 주저 말라”

“정치·경제 두루 경험… 합리적이고 안정적”

4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출처ⓒ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내 ‘비박계’ 핵심 인물인 김무성 의원이 최근 나온 ‘김진표 총리설’에 찬성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주저하지 말라”는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측 인사가 정부 요직 하마평에 오른 인물에 찬성의 뜻을 내비친 건 상당히 이례적이다.


12월 9일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지금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이 거론되고 있는데,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려면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원칙을 중시하는 인물을 임명해야 합니다”라며 “국무총리로 거론되는 4선의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제부총리, 교육부총리, 재정경제부 세제실장 등을 역임한 경제전문가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와 경제를 두루 경험하면서 합리적이고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만큼, 저는 이 시점에 거론되는 여권 인사들을 보건데 김진표 의원이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하마평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김진표 의원의 국무총리 임명을 주저하고 있습니다”라며 “그 이유가 한국경제를 망치는 주범 민노총, 소득주도성장을 옹호하는 참여연대, 좌파 시민단체들의 반대 때문이라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입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시장을 이길 수도 없고, 이겨서도 안 된다”는 경제의 기본 원칙을 무시한 결과, 우리 경제를 망쳤습니다”라며 “문재인 정부가 만약 경제에 문외한인 총리를 임명한다면 이는 문재인 정부가 국민을 무시한다는 대표적인 증거가 될 것입니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몰락’을 한층 재촉하는 ‘최악의 망사(亡事)이자, 최악의 선택’이 될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진부 성향의 시민사회 일각에서는 ‘김진표 총리설’에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들은 김 의원이 독실한 기독교 신자(수원 중앙침례교 장로)로서 종교인 과세를 미루는 법안을 발의하고 동성애·동성혼 법제화를 반대한 점, 보수 정당에서 요구할 법한 전술 핵 배치를 주장하는 등 보수적 색채를 문제 삼았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