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추미애 “사법·검찰개혁, 험난해도 국민 요구 부응할 것”

법무부 장관 내정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추미애 법무부 장관 내정자

출처ⓒ연합뉴스

신임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며 “소명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2월 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내정자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국민은 국격에 걸맞은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행정을 요구한다”며 “문재인 대통령님의 제안은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열망을 함께 풀어가자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추 내정자는 ‘앞으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어떻게 호흡을 맞출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그런 개인적 문제는 중요하지 않다”며 “추후에 차차 말씀드리겠다”고 즉각적인 언급을 자제했다. 


그는 ‘당 대표를 지낸 추 내정자의 장관 입각은 격에 맞지 않는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역사적 요구와 시대 상황에 비춰볼 때 제 개인적 입장을 비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출처ⓒ연합뉴스

그는 ‘조국 사태를 거치며 공정과 정의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높은데 이를 장관으로서 어떻게 수렴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20년간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서 한 번도 제 사심을 실어보거나 당리당략에 매몰돼 처신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를 추천하신 분들도 (제가) 사심 없이 이 시대가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법무행정을 해낼 것으로 기대하고 추천해주셨다고 믿는다”며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내정자는 ‘민주당 일각에서 공정한 검찰개혁을 위해 추 내정자가 탈당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는 지적에는 “제가 한 번도 당을 옮겨본 적이 없다”며 “당적이 있거나 없거나는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는 내정 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별도 메시지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님의 메시지는 따로 없더라도 제가 너무나 잘 안다”며 “약속을 이행하는 것은 많은 저항에 부딪히기도 하고, 그 길이 매우 험난하리라는 것을 여러분도, 국민도 아실 것”이라고 밝혔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