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청와대가 한국당 나경원에 "한국 국민 맞나" 물은 이유

나경원 ‘총선 전, 북미정상회담 열지 말아달라’

3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출처ⓒ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총선 전에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는 “나 원내대표의 머릿속에는 선거만 있고 국민과 국가는 존재하지 않는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11월 27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나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4월 총선 전에 북미정상회담을 열지 말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며 “국민의 안위와 관련한 일조차도 ‘정쟁의 도구’로 바라보고 있다는 것에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대한민국의 국민이 맞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 대변인은 “역사의 죄인이 되고 싶지 않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자신의 말을 거둬들이기 바란다”고 말했다.

20일 민주당·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함께 미국으로 출국한 나경원 원내대표

출처ⓒ연합뉴스

지난 20일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나경원 원내대표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만나 북미정상회담이 총선 전에 열리면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열지 말아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YTN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나 원내대표는 “미 당국자에게 미북 정상회담을 총선 전에 열지 말아 달라는 요청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다만, “3차 미북 정상회담마저 총선 직전에 열리면 대한민국 안보를 크게 위협할 뿐만 아니라 정상회담의 취지마저 왜곡될 수 있다”며 “올해 방한한 미 당국자에게 그런 우려를 전달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북 정상회담은 환영하지만, 2018년 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열린 1차 미북 정상회담은 선거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