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청와대, 일본 편드는 언론에 “제발 있는 그대로 보도해달라”

“국내 언론의 비합리적 비난 보도가 다시 시작됐다.”

2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출처ⓒ연합뉴스

“제발 있는 그대로 보도해달라.”

청와대가 22일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조건부 재연장’ 발표 이후 일부 언론이 지나치게 일본 입장에서 기사를 작성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11월 24일 오후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 벡스코의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한일 간 충돌·마찰 때마다 일본 측 시각으로 일본 입장을 전달하는 국내 언론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국익의 관점을 요청하는 게 아니라, 사실 그대로 보도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일본이 한국에 대해 수출 규제를 하자 ‘한국이 곧 망할 것’이라는 취지의 보도가 홍수를 이뤘고, 우리 정부가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않겠다고 하자 ‘안보가 곧 붕괴할 것’이란 보도가 난무했다”며 “우리가 원칙을 지키며 일본과 협상한 결과가 나왔는데, 일본 입장을 반영하고 일본 시각으로 바라보는 국내 언론의 비합리적 비난 보도가 다시 시작됐다. 논리도 근거도 없는 보도”라고 강조했다.

윤 수석의 말처럼 지소미아 조건부 재연장 결정 이후 일본 측의 일방적인 입장을 인용 보도한 국내 기사가 쏟아지고 있다.


25일 청와대 또한 이례적으로 일본 언론의 보도를 직접 지목하며 “요미우리신문의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페이스북에 반박 글을 올리기도 했다. 


청와대는 “어제(24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 정지와 관련해 일본이 합의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라며 “이와 관련해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오늘(24일) 익명의 일본 외무성 간부의 말을 인용해 “그런 사실이 없다”며 부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정의용 실장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누구도 우리 측에 “사실과 다르다거나 사과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지 않고 있습니다”라며 “요미우리신문의 보도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런 사실이 없었다”는 요미우리신문의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반박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