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MB 사위’ 한국타이어 대표, 하청업체 ‘상납금’ 등 구속영장

검찰이 조현범 대표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왼쪽에서 두번째)

출처ⓒ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구 한국타이어) 대표이사가 수억 원 회삿돈을 빼돌리는 등의 비리로 구속 위기에 처했다.


11월 19일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조 대표의 개인 비리 정황을 포착하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배임수재, 업무상횡령,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등의 혐의다. 


검찰은 조 대표가 갑을관계를 이용해 하청업체로부터 납품 대가로 상납을 받아왔다고 보고 있다. 금액은 매달 수백만 원 선으로 총 5억 원에 달한다. 

출처ⓒ연합뉴스

이뿐 아니라 조 대표가 2억 원가량의 계열사 자금을 정기적으로 빼돌렸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렇게 챙긴 약 8억 원은 대부분 조 대표의 개인 용도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 대표의 비리 정황은 국세청의 특별 세무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지난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한국타이어를 상대로 세무조사를 진행한 뒤 올해 1월 검찰에 고발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조 대표의 차명계좌 다수를 발견하고 개인 비리를 수사해왔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