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사퇴 후 한 달, 검찰 소환된 조국 전 장관

검찰이 조 전 장관을 비공개 소환했다.

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출처ⓒ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공개 소환했다. 8월 27일 조국 전 장관과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들과 관련해 대대적 압수수색을 벌인 지 79일, 장관 사퇴 후 한 달 만이다.


11월 14일 오전 9시 35분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지금까지 나온 의혹들에 대한 사실관계를 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11일 추가 기소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5가지 혐의의 상당수에 조 전 장관이 연루돼 있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관련 기사: 조국, 부인 추가기소에 “참담한 심정”이라며 전한 말)

정경심 교수의 동양대 사무실

출처ⓒ연합뉴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2018년 1월 말 정 교수가 2차전지 업체 더블유에프엠(WFM)의 주식 12만 주(6억 원 상당)를 차명으로 매입한 사실을 조 전 장관이 알고 있었는지 여부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은 ATM기에서 정 교수에게 5,000만 원을 송금했다. 정 교수가 더블유에프엠 주식을 사들인 당일이다. 만약 조 전 장관이 자신이 보낸 돈이 주식 매입에 사용될 걸 사전에 알고 있었다면 고위공직자의 주식취득을 금지한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하게 된다. 


이 밖에도 검찰은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과 관련한 뇌물 의혹, 딸·아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에 관여 여부, 정 교수의 자택 PC 하드디스크 교체 당시 이를 방조한 의혹, 동생과 웅동학원의 위장소송 관여 여부 등에 대해서도 물을 예정이다. 


조 전 장관과 관련된 의혹이 적지 않은 만큼 검찰은 추가로 소환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