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세월호 철저한 재수사 위해 '특별수사단' 꾸린다는 검찰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5일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출처ⓒ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관련 수사의뢰 사건 등 수사를 위해 특수단을 설치해 철저히 수사하기로 했다.”

- 대검찰청

11월 6일 검찰이 대검찰청 산하에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을 구성해 재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그간 세월호 의혹 규명 의지를 다지던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단은 서울고등법원 청사 12층에 설치되며 임관혁 안산지청장을 특수단 단장을 중심으로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지휘를 맡는다. 파견 검사 규모는 8~9명이 될 전망이다. 


특수단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의 사고원인, 구조 과정의 문제점, 정부 대응 등 지휘체계, 과거 관련 수사의 외압 의혹 등 전 과정을 세밀하게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고소고발인대회’를 연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출처ⓒ길바닥저널리스트

앞서 11월 2일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로 구성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국민고소고발인대회’를 열고 이들이 ‘세월호 참사 책임자’로 규정한 122명을 검찰에 고소·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책임자 명단은 아래와 같다.

- 박근혜 전 대통령,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 정부 책임자 9명,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등 참사 현장 구조·지휘 세력 29명, 조대환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 등 ‘조사 방해세력’ 29명, 국회의원 김진태 등 ‘희생자 모욕·왜곡·망언 정치인’ 26명, 길환영 전 KBS 사장 등 ‘보도 참사 언론인’ 18명, 심인섭 어버이연합 회장 등 ‘비방·모욕 극우 보수세력’ 11명 등

한편, 지난 10월 31일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세월호 참사 당일 해경이 맥박이 있는 익수자를 발견하고도 병원에 이송할 때까지 4시간 41분이 걸렸으며, 당시 헬기를 이용할 수 있는 상황이었으나 실제로는 이용하지 못했다”는 취지의 조사 내용을 발표하기도 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