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한국당 인재영입 1호 이진숙, ‘세월호 참사 책임 언론인’

일부 인사들의 이력이 상당히 화려(?)하다.

1,3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자유한국당의 제1차 영입인재 환영식 모습

출처ⓒ자유한국당

10월 31일 자유한국당은 제1차 영입인재 환영식에서 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 김용하 순천향대 교수,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 백경훈 청사진 공동대표, 양금희 여성유권자연맹회장, 이진숙 전 대전 MBC 사장을 소개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번 영입을 두고 “당이 갑자기 환해진 것 같다”고 말했지만, 일부 인사들의 이력을 살펴보면 동의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수꼴’ 공방을 벌였던 백경훈 대표

▲ 황교안 대표가 백경훈 대표에게 당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출처ⓒ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이 영입한 백경훈 ‘청년이 여는 미래’ 대표는 변상욱 YTN 앵커와 수꼴 발언으로 공방을 벌였던 인물입니다.


지난 8월 자유한국당 장외집회에 참석한 백경훈 대표는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다”라며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공개적으로 비판했습니다. 


백 대표의 발언 이후 변상욱 앵커는 페이스북에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네”라는 글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습니다. 


‘수꼴’ 발언이 계속해서 문제가 되자 변 앵커는 경솔한 표현이었다며 사과 글을 올렸습니다. 사과 이후에도 YTN 홈페이지에는 ‘변상욱 앵커를 하차시키라’는 글들이 올라왔습니다.  


반면, 일부 시민들은 백경훈 대표와 자유한국당의 관계를 지적했습니다. 백 대표는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원에서 활동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청년이 여는 미래’가 신보라 의원이 설립한 단체라는 점 또한 정치적으로 논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이진숙, ‘세월호 참사 책임 언론인’

▲ 이진숙 전 MBC 사장이 황교안 대표로부터 당 점퍼를 받아 입고 있다.

출처ⓒ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은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이진숙 전 대전 MBC 사장을 대한민국 대표 여성 언론인으로 소개했습니다. 하지만 이 전 사장은 ‘세월호 참사 책임 언론인’으로 꼽힌 인물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참사 당시 MBC는 처음으로 ‘전원구조’ 오보를 내 시민들로부터 빗발치는 비난을 받아야 했습니다. 이날 오후에 MBC는 “인명피해가 났을 경우 한 사람당 최고 3억 5,000만 원, 총 1억 달러 한도로 배상할 수 있도록 한국해운조합의 해운공제회에 가입된 것으로 전해졌다”며 보험금 계산 리포트를 내기도 했습니다.  


이 전 사장은 당시 MBC 보도본부장이었습니다. 세월호 유족 단체 등이 이 전 사장을 ‘세월호 참사 책임 언론인’으로 지목한 이유입니다.  


이 전 사장은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미디어오늘 기자로부터 세월호 참사 관련 질문을 받자 “미디어오늘이 한국 언론에 대해 여러 취재를 하고 있고, 언론 문제에 기사를 쓰는 언론이지만 다른 자리가 있으면 답변하겠다. 오늘 이 자리는 그런 쪽의 이슈가 부각되지 않는 게 맞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이날 MBC <뉴스데스크>는 세월호 참사 당시 맥박이 있는 채로 구조된 고(故) 임경빈 군이 응급 이송 헬기를 타지 못해 네 시간 넘도록 해경 경비정을 전전하다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 헬기는 해경 고위 간부들이 이용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관련 기사: “세월호 참사 때 헬기, 맥박 뛰던 피해자 대신 해경청장 태워”

‘인재’라 부르기 민망했던 자유한국당 환영식

▲ 자유한국당 1차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영입인사들과 당 지도부의 기념 촬영 모습

출처ⓒ자유한국당

애초 황교안 대표의 인재영입 1호는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유명한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었습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당 안팎에서는 많은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갑질 논란’이 무혐의로 확정되긴 했지만, 재판부는 법적 처벌이 어려울 뿐 엄연히 갑질은 존재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박 전 대장과 함께 갑질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부인 전 모 씨는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습니다. (관련 기사: 황교안 인재 영입 1호는 ‘공관병 갑질 논란’ 박찬주)


자유한국당의 1차 영입인사 이후 당 내부에서도 인재영입 시스템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외부 인재들에 대한 영입의사를 타진했지만, 상당수가 입당을 고사하면서 인재풀이 당 내부에서만 이뤄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사딸라”로 유명한 배우 김영철 씨는 자유한국당 입당을 제안받았지만, 거절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번 인재영입은 최고위 논의를 거치지 않고 황교안 대표가 당 상임특보단장인 이진복 의원 등과 직접 선정해 더욱 반발이 심한 것으로 보입니다. 내부 의사 결정이 측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방증입니다. 


황교안 대표는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총선까지 167일 남았다”며 “압승해서 국민들께 기쁨을 드리자”고 말했습니다만, 안 안팎의 반응은 그리 호의적이지 않은 모습입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