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벌거벗은 문 대통령' 논란에 회자된 한국당의 노무현 조롱 연극

“노가리”, “XX럴놈”, “X잡놈”

4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자유한국당 유튜브 ‘오른소리’ 캡처

출처ⓒ자유한국당 유튜브 ‘오른소리’ 캡처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자유한국당의 조롱이 도를 넘어섰습니다.


10월 28일 자유한국당은 ‘오른소리가족’ 제작발표회를 갖고 ‘벌거벗은 임금님’이라는 애니메이션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벌거벗은 임금님’ 패러디한 애니메이션 영상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무능하고 어리석은 임금으로 등장합니다. (관련 기사: ‘벌거벗은 문 대통령·수갑 찬 조국’ 한국당이 제작한 만화 논란


임금이 간신에 속아 벌거벗은 채 즉위식에 나서자 백성들은 “신나게 나라 망치더니 드디어 미쳐버렸군”, “나라가 아무리 어려워도 옷을 입을 줄 모르는 멍청이를 임금으로 둘 수 없죠. 차라리 부지런히 일하는 우리 집 소가 낫겠어”라는 조롱을 받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수갑을 차고 등장합니다. 임금은 경찰차 앞에 서 있는 조국 전 장관을 향해 “안 그대로 멋진 조 장관이 은팔찌를 차니 더 멋지구나”라고 말합니다. 

출처ⓒ자유한국당 유튜브 ‘오른소리’ 캡처

영상은 “이것이 바로 끊이지 않는 재앙! 문.재.앙!이란다”라는 대사로 끝이 납니다. 문재앙이라는 말은 문재인 대통령을 조롱하는 표현으로 주로 극우 성향의 사람들 및 일베 사용자들 사이에서 쓰입니다.

문 대통령에 대한 조롱과 비난, 변명

영상 공개 후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에 대한 조롱과 비난이 인내력의 한계를 느끼게 한다”며 “아동을 대상으로 한 교육용이라면 아동에 대한 인격 침해, 국민을 대상으로 한 정치 교재라면 국민 모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제1야당이 내놓은 유튜브 콘텐츠가 이것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실망을 금할 길이 없다”며 “정부와 야당 간에 정책에 대한 논쟁을 벌일 수는 있지만 상대를 폄훼해선 미래가 있을 수 없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출처ⓒ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야당도 자유한국당 비판에 나섰습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지지 여부를 떠나 대한민국 대통령을 추하게 풍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며 “비판을 하더라도 품격을 지켜야 한다”고 자유한국당을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동화 잘못 읽었다고 처벌하면 되겠나?”라며 “정부가 듣기 좋은 소리만 듣지 말고 쓴소리도 들었으면 좋겠다는 취지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해당 동영상은 욕설이나 모욕이 아닌, 국민 모두가 알고 있는 동화를 소재로 한 것일 뿐”이라며 “여당과 청와대가 나서서 표현의 자유에 재갈을 물리려고 하는가”라고 반박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조롱했던 한나라당 ‘환생 경제’

▲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내용이 담긴 한나라당의 연극 ‘환생경제’

출처ⓒ유튜브 영상 캡처

자유한국당은 과거에도 노무현 전 대통령을 연극으로 조롱한 바 있습니다.


2004년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24명으로 구성된 ‘극단 여의도’는 노무현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연극 ‘환생경제’를 공연했습니다. 


연극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빗댄 ‘노가리’라는 캐릭터가 등장합니다. 노가리는 술에 찌들어 살면서 이사 타령이나 하는 무능한 인물로 묘사됩니다. “이쯤 가면 막 가자는 거지요?”라는 노 전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하기도 합니다.

“이런 육시럴 놈! 개잡놈 같으니라고! 사나이로 태어났으면 불X값을 해야지!”

“근애, 너 이혼하고 그놈더러 그거나 떼 달라고 그래.”

- 박순자 의원(당시 비례대표)

“그래. 그놈은 거시기 달고 다닐 자격도 없는 놈이야.”

- 송영선 의원(당시 비례대표)

연극은 노 전 대통령을 향해 “노가리”, “XX럴놈”, “X잡놈”, “불X값” 원색적인 욕설을 퍼붓는 등 인신공격이 주를 이뤘습니다. 동시에 박근혜 대표를 가리키는 ‘근애’만이 경제를 살릴 수 있다며 선전했습니다.


당시 여당인 열린우리당이 강하게 비판하자 한나라당 의원들은 “연극은 연극일 뿐”이라며 “뭐가 문제냐?”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