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검찰이 정경심 교수 구속영장 청구하며 적용한 혐의들

10여 개에 달한다.

2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10월 21일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표창장 위조 의혹 등 자녀 입시와 관련한 업무방해,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한 사문서위조 등 총 10여 개의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이 정 교수에게 적용한 혐의는 다음과 같다.

[자녀 입시 관련 혐의]

- 업무방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 행사, 위조 사문서 행사, 보조금 관리에 의한 법률 위반



[사모펀드 투자 관련 혐의]

- 업무상 횡령,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동양대 연구실 PC 하드디스크 교체 관련 혐의]

- 증거위조 교사, 증거은닉 교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출처ⓒ연합뉴스

검찰은 조국 사태에 대한 압수수색 시작 55일 만에 정 교수에 대한 영장을 청구했다. 대대적인 검찰 인력을 투입해 조사한 상황이라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되면 그 타격은 검찰,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고스란히 되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는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 진학에 도움을 주기 위해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