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나경원이 '조국 사퇴' 책임 물어 정부·민주당에 요구한 것들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다시 한번 사과를 요구했다.

1,13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출처©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의 책임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돌렸다.

나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북한 SLBM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에서 “적어도 두 분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게 국론분열 사태를 마무리하는 방법”이라며 노 비서실장과 이 대표의 사퇴를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대표를 향해 “오판을 지적하고 막아야 함에도 오히려 범죄 혐의자 장관 후보자가 대국민 미디어 사기극을 할 수 있도록 간담회 판을 깔아주고 당내 양심적인 목소리를 외면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비서실장에게는 “대통령을 잘못 보좌한 책임”을 물었다.

출처©연합뉴스

더불어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송구하다는 어물쩍 표현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며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한 14일에도 기자들에게 “조국 전 민정수석 사퇴는 사필귀정”, “국민의 승리”라며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이 이 부분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나경원 “조국 사퇴는 국민의 승리, 문 대통령 사과해야”)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