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부마항쟁 40주년' 피해자들에게 사과한 문재인 대통령

오늘은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이다.

1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념사 중인 문재인 대통령

출처ⓒ연합뉴스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

10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경남 창원 경남대 대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항쟁기념식에 참석했다. 지난달 정부가 부마민주항쟁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뒤 열린 첫 기념식이었다.

이날 문 대통령은 “4·19 혁명, 부마민주항쟁,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과 2016년 촛불혁명까지 우리에게 민주항쟁의 위대한 역사가 있는 한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국민’, ‘민주주의’를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국민은 더 많은 민주주의와 더 좋은 민주주의를 요구하고 있다”며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 자체를 위해서가 아닌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는 민주주의의 상식을 명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최근 불거진 ‘검찰개혁’에 대한 필요성과도 연관해 해석 가능하다.

출처ⓒ연합뉴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부마민주항쟁의 의미를 되짚기도 했다. 그는 “부·마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성지로, 3·15 의거로 4·19 혁명 도화선이 된 곳도, 6월 항쟁 열기가 주춤해졌을 때 항쟁 불꽃을 되살려 승리로 이끈 곳도 부·마”라며 “이제 민주주의 하늘엔 부산의 아들 박종철과 광주의 아들 이한열이 함께 빛나고 우리는 국민 이름으로 민주주의의 또 다른 역사를 쓰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고(故) 유치준 님이 40년이 지나서야 부마민주항쟁 관련 사망자로 공식 인정됐다"며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유신독재의 가혹한 폭력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피해자들 모두에게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 밖에도 문 대통령은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보상, 부산 민주공원 기록관·창원 민주주의 전당을 통한 항쟁의 역사 보전, 국회에 계류 중인 부마민주항쟁의 진상조사 기간 연장과 관련자 예우에 대한 법률 제·개정안의 조속한 통과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