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윤석열, 윤중천에 접대 받았다” 보도에 검찰이 보인 반응

“검찰총장은 윤 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

2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윤석열 검찰총장

출처©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건설업자 윤중천 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검찰청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10월 11일 한겨레21은 ‘김학의 성접대 사건’ 재수사 과정에 대해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검찰과 경찰의 2013년 당시 1차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 씨의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에서 ‘윤석열’이란 이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한겨레21의 보도에 따르면 조사단은 윤 씨로부터 과거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으며 자신의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윤 총장을 여러 차례 접대했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조사단은 이 내용을 진술 보고서에 담아 검찰에 넘겼으나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윤 총장과 윤 씨의 관계, 접대 사실 여부 등을 확인하지 않고 김학의 사건을 종결했다.

이에 대해 한겨레21은 “윤 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윤 총장이 그와 어떤 관계인지, 그로부터 접대를 받았는지, 접대를 받았다면 대가성은 있는지, 접대의 횟수와 규모는 어떠했는지 등을 추가로 밝히기 위해서는 어떤 방식으로든 윤 총장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건설업자 윤중천 씨

출처©연합뉴스

대검찰청은 한겨레21의 보도에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반박했다. 대검은 대변인실을 통해 “검찰총장은 윤 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 당연히 그 장소(별장)에 간 사실도 없다”며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 이러한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검은 “사전에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 수사단 측도 “과거 검·경 수사기록과 윤씨의 휴대전화 속 연락처, 전화번호부, 명함, 다이어리에 윤 총장의 이름이 기록돼 있지 않았다”며 보도를 부인했다.

수사단 관계자는 “윤 씨를 불러 (윤 총장을 아느냐고) 물었으나 ‘윤석열을 알지 못하고 조사단에서 그렇게 진술한 적도 없다’는 취지로 답했다”면서도 “다만 조사단 파견 검사와 면담보고서에 윤 총장이 한 문장으로 언급돼있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에 대한 언급이 면담보고서에 적혀있음에도 왜 수사를 하지 않았느냐는 한겨레21의 의혹에 대해 수사단은 “윤 씨가 부인하고 물증도 없어 추가로 확인작업을 할 단서 자체가 없었다”고 답했다.

하어영 한겨레21 기자

출처©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한편 해당 기사를 작성한 하어영 한겨레21 기자는 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별장에서 여러 차례 접대는 있었지만 성 접대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윤 씨의 진술에서 ‘성’이란 단어는 등장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