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마이크 꺼진 줄 알고 “지X”, “X라이 같은 XX” 욕 뱉은 국회의원

혼잣말로 중얼거린 게 마이크를 탔다고 해명했다.

2,5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인 이종구 자유한국당 의원

출처©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여상규 의원 막말 논란이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같은 당 이종구 의원이 국정감사 도중 욕설을 내뱉었다.


이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의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 산자중기위 위원장으로 참석했다.


이 의원의 욕설은 증인과 참고인 신문이 마무리되는 과정에서 나왔다. 참고인으로 출석한 이정식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 회장은 “처음 유통산업발전법 문제로 (이마트를) 고발했는데 검찰이 조사조차 하지 않았다. 지방 권력과 결탁한 부분이 아닌가 강한 의심이 든다”며 “검찰 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출처©SBS 뉴스 캡처

이 회장의 발언이 끝난 후 이 의원은 “증인들은 돌아가셔도 좋습니다”라고 말했다. 이후 웃음을 터뜨린 이 의원은 “검찰개혁까지 나왔어. 지X, X라이 같은 XX들”이라고 혼잣말을 했다. 이 발언은 현장에 있던 의원들에게는 들리지 않았지만, 국회방송 마이크에 실려 중계됐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정감사가 끝나기 직전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하며 이 의원에게 유감 표명을 촉구했다. 이에 이 의원은 “마지막에 검찰개혁 부분에 대해 (말을 하니) 정치의 장이 아니니까 그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과하지 않느냐는 표현을 한 건 사실”이라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욕설에 대해 “욕설을 했단 건 기억이 잘 안 나고 들으신 분도 없다”고 밝혔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