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민주당이 "XX같은 게" 욕설한 한국당 의원에게 보낸 응답(?)

“역사의 기록은 후손에 불명예로 남을 것.”

4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 도중 김종민 민주당 의원을 향해 “XX같은 게”라고 욕설한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법사위원장)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10월 8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재 윤리위가 구성되지 않아 심사는 어렵지만 역사의 기록은 후손에 불명예로 남을 것”이라며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피고발인 신분인 여 의원은 검찰 소환조사를 거부하고 어제(7일) 국감장에서 본인 등에 대한 수사를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면서 “명백한 수사 청탁이자 몰염치한 피고발인 언행”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여 의원은 수사 중지가 검찰개혁이라는 망언까지 했다. 참으로 뻔뻔하다”면서 “여 의원은 동료 의원에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라고 욕설까지 했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

출처ⓒMBC <뉴스데스크> 캡처

앞서 7일 여상규 의원은 국회 법사위 국감에서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과의 질의 도중 검찰이 자신을 포함,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고발당한 의원들의 수사에 손을 떼야 된다고 말해 ‘수사 외압’ 비판을 받았다. (관련 기사: 윤석열 검찰, 한국당 소환 불응 ‘패스트트랙 충돌 건’ 넘겨받아)

심지어 그는 이를 비판하는 김종민 의원을 향해 “XX 같은 게”라고 욕설한 뒤 “(자신이 한) 정확한 표현은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해당 발언을 속기록에서 지워달라고 요청했다. (관련 기사: “XX 같은 게” 국감 욕설 여상규, “기억 안 나” 속기록 삭제 요청)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