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황교안 대표가 "내 목 쳐라"라며 검찰 직접 찾아간 이유

‘패스트트랙 고발’과 관련해 스스로 검찰을 찾았다.

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출처ⓒ연합뉴스

“검찰은 내 목을 쳐라. 그리고 거기서 멈추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공수처 설치·선거법 개정 등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여야가 서로 고소·고발을 주고받았던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자진 출석했다. 검찰은 “황 대표는 검찰이 소환한 바 없다”고 말했다.

9월 30일 오후 2시 황 대표는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하며 “패스트트랙에 의한 법안 상정은 불법이었다. 불법에 평화적 방법으로 저항하는 것은 무죄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저희 자유한국당은 소환에 응할 수 없는 것이다. 이 문제에 관해서 책임이 있다면 이는 전적으로 당대표인 저의 책임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황 대표는 “검찰은 저의 목을 쳐라. 그리고 거기서 멈춰라”라며 “당에 당부한다. 수사기관에 출두하지 말라. 여러분들은 당대표의 뜻에 따랐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야당 탄압을 중단하라. 검찰 수사 방해하지 말고 조국 사태에 집중하라. 검찰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흔들리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수사에 힘쓰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출처ⓒ연합뉴스

앞서 10일 경찰이 수사하던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은 검찰로 넘어갔다. 경찰은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고발당한 현역 의원은 총 110명(자유한국당 60명, 더불어민주당 39명, 바른미래당 7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이다.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소속 의원 등을 소환했지만, 자유한국당은 한 번도 이에 응하지 않았다. (관련 기사: 윤석열 검찰, 한국당 소환 불응 ‘패스트트랙 충돌 건’ 넘겨받아)

황 대표뿐만 아니라 나경원 원내대표도 검찰이 소환 통보하면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향후 나 원내대표를 포함한 59명의 자유한국당 의원을 순차적으로 소환할 계획이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