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나경원, 국대떡볶이 대표 비판여론은 “극렬 세력의 집단적 린치”

"소신을 밝힌 한 기업인이 극렬 세력의 집단적 린치를 당하고 있다"

8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출처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대떡볶이 대표를 비난하는 여론을 "극렬세력의 집단적 린치"라고 표현해 논란이 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대한민국의 비정상·비상식 앞에 소신을 밝힌 한 기업인이 극렬 세력의 집단적 린치를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며 “진실과 순리를 거부하는 극단 세력이 대한민국을 비정상·비상식의 나라로 만들고 있다. 이들(극단 세력)에게 표현의 자유는 어디까지나 문재인 정권 지지 표현의 자유였던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가 말한 ‘한 기업인’은 최근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라고 발언한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자신의 SNS에 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이 각각 “공산주의자”, “코링크를 통해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고 주장하며 논란이 되었다. 김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공개 지지한다고 밝히며 “황 대표님을 중심으로 연합을 호소한다. 한 꼭지 붙들고 공산주의자 문재인을 몰아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를 비판하는 여론을 ‘극렬 세력’이라 표현한 것이다.


관련 기사: “문재인 공산주의자” 발언 국대떡볶이 대표, “얼마든지 덤벼라”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같은 날 나 원내대표는 자신의 아들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조국 딸 문제를 흐리기 위한 물타기에 불과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여당의 조국 구하기가 임계점을 넘었다. 완전히 이성을 상실했다”며 “(제 아들은) 충분히 소화 가능한 연구로 고등학생 경진대회에 입상했고, 논문이 아닌 한 페이지 포스터를 출품했다. 객관적으로 이해하고 납득할 수 있는 범위의 성과를 어떻게 반칙에 기댄 가짜에 견주어서 매도할 수 있나”라고 말했다.

<직썰 인기영상>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