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문재인 공산주의자”발언 국대떡볶이 대표, “얼마든지 덤벼라”

일베 유저 “앞으로는 국대 떡볶이만 찾아 먹을 예정”

56,7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라고 비난해 논란에 휩싸인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가 "얼마든지 덤비라"며 도발을 이어갔다.


자신의 sns에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공개 비판하는 글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섰던 김 대표는 24일 다시 페이스북에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코링크는 조국꺼라는 메시지가 더욱 퍼졌으면 좋겠다"며 "저는 가루가 될 준비가 되어 있다. 얼마든지 덤벼라. 더욱 나를 공격하라"는 글을 올렸다.


김 대표가 연이어 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 "북조선편"이라고 비난하자 “도 넘은 막말”, “노이즈 마케팅”이 아니냐 비판이 일었고 국대떡볶이를 불매하겠다는 움직임도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김 대표는 "공중파 TV에서 다뤄달라. 잠잠해지는가 싶어서 불안했다. 이슈를 더 키워달라.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서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확인이 안 된 거라서 문제가 된다면 저를 고소하라. 대신에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감옥에 가야 한다면 기꺼이 가겠다. 그럼 이 메시지가 더 확장될 것이고 저는 국민들을 섬길 기회를 주심에 감사할 뿐"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김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황교안 대표님을 지지한다. 황 대표님을 중심으로 연합을 호소한다. 한 꼭지 붙들고 공산주의자 문재인을 몰아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sns 발언으로 본인이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브랜드 국대떡볶이가 비난 받지 않겠냐는 시선에 대해서 김 대표는 "국대떡볶이가 망할까 걱정하시는 분들이 있다. 조금만 생각해보면 지금 다같이 나서지 않으면 어차피 다 망한다. 국대떡볶이만의 일이 아니다. 제가 왜 포기하겠냐. 저는 가장 안전한 길을 가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일간베스트 게시물

이날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국대떡볶이’가 올라온 가운데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 일베(일간베스트저장소)에서 국대떡볶이 구매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일베 회원들은 ‘국대 떡볶이’ 구매 인증사진을 경쟁적으로 게재하며 구매운동을 부추겼다. 24일 한 일베 회원은 “국대 떡볶이 포장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엔 국대떡볶이에서 음식을 포장한 영수증 사진이 담겨 있다. 글쓴이는 “앞으로는 국대 떡볶이만 찾아 먹을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직썰 인기영상>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