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검사도 혀 내두른 전북대 교수들의 ‘범죄 클라스’

수사 대상이 된 교수만 10명이 넘는다.

17,1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북대학교 전경

출처©연합뉴스

전북대학교가 교수들의 갑질·추행 논란에 휩싸이자 대학 인권센터를 대폭 개선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9월 16일 전북대는 학생처 소속의 인권센터를 별도 기구로 독립시킨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별도 센터장을 임명하고 전문상담사와 행정인력, 사건처리 자문 등을 위한 전문 변호사를 고용한다. 기존 6개월이던 사건 처리 기간도 3개월로 단축한다.

이러한 처신은 최근 연이어 불거진 전북대 교수들의 갑질과 추행 등에 대처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지난 7월 검찰은 사기, 강요, 추행, 음주운전, 논문 바꿔치기, 채점표 조작, 총장 선거 개입 등의 혐의로 총 10명의 전북대 교수를 수사했다. 사건을 담당한 전주지검의 검사도 혀를 내둘렀다고 한다.

8월에는 전북대 생활과학대학 A 교수가 제자 B 씨를 성추행하며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당시 전북대 측은 "앞으로 비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학교를 운영하겠다"며 원론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교수 비리 규탄하는 전북대 학생들

출처©연합뉴스

이뿐만이 아니다. 16일 전북대에 따르면 지난 9일 대학 익명 커뮤니티에는 ‘방금 교수한테 협박당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한 교수가 강의 시간에 ‘가끔 유흥주점에 가는데 화류계에 여학생들도 많다. 술을 줄 수 없어 콜라를 준다’, ‘일본제품 불매 운동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 과거에 얽매이면 안 된다. 나는 일본 옷을 몽땅 샀다’ 등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전북대는 교수회의를 통해 수업을 폐강했다. 

한편, 전북대 관계자는 인권센터 개선안에 대해 “최근 학내에서 다양한 인권 문제가 발생한 상황에서 인권센터의 기능과 역할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사안이 발생하면 선제 대응하고 피해자의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