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지명 한 달 만에 '법무부 장관' 된 조국

문재인 대통령이 전격 임명했다.

8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국 후보자 장관 임명’을 발표하는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출처ⓒ연합뉴스

조국 전 민정수석이 지명 한 달 만에 법무부 장관으로 본격 임명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9월 9일 고민정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9일 오전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에 대한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조국 후보자는 ‘사법개혁’의 열쇠로 꼽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8월 9일 조국 전 민정수석을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 조국 후보자

출처ⓒ연합뉴스

이후 웅동학원, 사모펀드, 논문 제1저자 및 대학교 표창장 등 조국 후보자와 가족들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제기됐다. 하지만 9월 6일 진행된 인사청문회에서는 이런 의혹들과 관련된 그럴듯한 ‘한방’이 나오지 않았다. 


이런 와중에 조국 후보자의 가족과 관련된 의혹들을 수사하던 검찰은 청문회 종료 직후 조국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소환 조사 없이 기소해 논란이 됐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와 함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과나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도 재가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