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일부 시민들이 조국에 '꽃', 윤석열에 '엿'을 보낸 이유

압수수색에 대한 반감으로 보인다.

3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배달된 엿과 택배 꾸러미

출처ⓒ연합뉴스

그야말로 ‘조국 국면’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법무부 장관으로 조국 전 민정수석을 임명한 이후 쉬지 않고 조국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싸고 각종 의혹 공방전이 펼쳐지고 있다.


이런 와중에 검찰은 조국 후보자의 의혹들을 수사하기 위해 이와 관련된 장소들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그러자 조국 후보자를 지지하는 시민들은 화살의 끝을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돌리는 모습도 보였다. 


이런 기류는 ‘택배 행렬’로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는 9월 4일 최근 시민들이 조국 후보자에게는 ‘꽃’을, 윤석열 검찰총장에게는 ‘엿’을 소포로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3일 서울 서초구에 있는 대검찰청에는 각종 엿을 채운 소포가 50여 개 배달됐다. 호박엿, 가락엿, 쌀엿 등 종류도 다양했다. 소포 상자 겉면에는 ‘엿 많이 드시고 건강하세요’ 등의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조국 후보자에게 배달되는 꽃바구니

출처ⓒ연합뉴스

반대로 서울 종로구의 조국 후보자 사무실에는 꽃다발과 꽃바구니 배달 행렬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는 ‘조국 후보자 힘내세요’ 등의 메시지가 쓰여있었다.


윤석열 검찰총장 비서실은 엿 택배를 발신자에게 반송할 예정이다. 엿 또한 일종의 선물이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택배 공세’는 일부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시민들 또한 관련 기사 댓글창 및 소셜미디어 등에서 찬반 의견을 팽팽하게 주고받고 있다. ‘법무부 장관은 반드시 조국이 된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살아 있는 권력에 칼 대는 윤 총장의 기개에 꽃을 보내야지’라는 댓글도 보인다. 일부 시민들은 어찌 됐든 택배 공세는 ‘지나치다’며 우려의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