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문재인 대통령 아들 조국 후보자 딸 응원하며 한 말

페이스북을 통해 메시지를 전했다.

1,1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문준용 씨 페이스북 캡처

“숨지 않아도 된다.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된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8월 29일 문씨는 페이스북에서 “당사자(조국 후보자의 딸)가 이 글을 본다면 기자들이 달려드는데 혹시 한마디라도 실수할까 봐 숨죽이고 있다면 그러지 않아도 된다.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된다”며 “지금은 부모님의 싸움이지만 앞으로는 자신의 싸움이 될 수도 있다. 이건 부당한 게 맞다”고 말했다. 


또한,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밝혔다. 문씨는 “후보자의 자식까지 검증해야 한다는 건 이해한다”면서도 “그 과정에서 자식의 실력과 노력이 폄훼되는 건 심각한 부작용이다. 분명히 그는 충분히 훌륭한 성과를 이루며 살아왔음에도 사람들은 그의 노력을 말하지 않고 그의 부모만 말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조 후보자의 딸)는 그동안의 자기 인생이 부정당하는 고통을 겪고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문씨는 “사람들은 아마 그를 조국 딸로 기억할 것이다. 사람들 머릿속 부정적 이미지는 지워지지 않을지도 모른다. 심지어 누명도 쓰고 그중 몇 가지는 인터넷에 영원히 남아 그의 이름으로 검색될 것”이라며 “아직 졸업도 못 한 젊은이에게는 오랫동안 버거운 싸움이 될 것”이라고 조 후보자의 딸을 걱정했다.

출처©문준용 씨 페이스북

이어 그는 “세상은 이렇게밖에 작동할 수 없고 이런 일이 없어지지 않을 것을 안다. 그가 받는 고통과 당사자만 느낄 부당함은 당사자가 아니고서는 알지 못할 거 같다”며 “대부분 사람은 이를 모르거나 알고도 무시하는 것 같다. 몇몇 사람들은 악의적으로 이용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문씨는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사람들’에게 경고하기도 했다. 그는 “경험자로서 주장하자면 최소한 실명은 까지 말자. 아직 대부분의 정보가 ‘조국 딸’로만 검색되는 지금은 다행이다. 조ㅇㅇ로 검색되게 만들지 말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씨가 자신을 경험자라고 밝힌 것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그가 2006년 12월 한국고용정보원 일반직 5급 공채 당시 선발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당시 한국고용정부원의 응시원서 접수 기간은 2006년 12월 1일부터 6일까지였는데 문씨는 이를 5일 넘긴 12월 11일 제출했다가 누군가에 의해 12월 4일로 조작됐다는 의심을 받았다. 문씨가 응모한 ‘PT 및 동영상 분야’에 단 한 명밖에 응모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비정상적 경쟁률이 역시 논란에 올랐다. 


당시 한나라당 측은 문씨의 채용 과정에 비리가 있을 것이라며 고용노동부에 고용정보원에 대한 감사를 요청했다. 고용노동부는 2007년 5월 감사 결과 채용 방식에 문제는 있었지만, 특정인을 취업시키기 위해 사전에 의도적으로 채용 공고 형식 및 내용 등을 조작했다는 확증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결론 내렸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