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정치색 빼겠다”는 서울대 집회 기어이 참석한 정치인들

전 자유한국당 소속 정치인들이다.

8,0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지난 28일 서울대 총학생회가 주최한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에 정준길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과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참여했다. 서울대 총학생회 측은 “(정 전 대변인의) 발언 내용은 총학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총학 측은 지난 23일 열린 1차 촛불 집회 때 ‘외부 정치 세력이 개입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총학생회 측은 28일 2차 촛불집회에서는 “정치 집단의 개입을 막기 위해 학생증과 졸업증명서 등을 통해 참가자의 신원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2차 집회에서 집회 참가자들은 입장을 위해 서울대 학생증이나 졸업증명서를 보여줘야 했다. 


하지만 마지막 자유발언 참가자로 나선 이는 정준길 전 대변인이었다. 당초 “정치색 없는 집회를 열겠다”고 말했음에도 정치인이 집회에 참여해 발언까지 한 것이다. 정 대변인은 “마음 같아서는 조국 선배에게 그만두라고 말하고 싶다”며 “조국 선배가 오늘 이곳에 와서 ‘후배님들, 선배님들 죄송합니다’ 하면서 사퇴하겠다고 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말했다. 이 내용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출처©류여해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

정준길 전 대변인과 함께 온 류여해 전 최고위원은 서울대학교 출신이 아니라 집회가 열린 아크로 광장에는 들어가지 못했다. 이에 대해 류 전 최고위원은 “서울대학교 학생이 아니라 참석 못 하고 저기 멀리 있었다”며 “형법 가르치는 교수로서 발언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준길 전 대변인은 서울대학교 법대 출신으로 해당 시위에 참여 권한과 발언권이 있지만, 정당에 몸을 담고 있는 만큼 “정치색 없는 집회를 열겠다”는 총학생회의 의도를 퇴색시켰다는 비판을 받는다.  


서울대 총학 측은 정 전 대변인의 집회 참여에 대해 “현직 정당인이 (자유발언에) 포함된 걸 파악했다”며 “현장 발언의 내용은 사전에 총학생회와 조율되지 않았고 총학생회의 입장과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이어 총학은 “현장 발언은 집회 구성원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기 위한 취지”였다며 “추후 진행될 수 있는 집회 등에서는 사전에 조율되지 않은 현장 발언을 진행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