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전광훈 목사 “개천절, 청와대 실탄 받아 순교하실 분 오라”

“피흘림 없이 무슨 혁명입니까? 제가 1호로 죽겠습니다.”

3,9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JTBC 뉴스 캡처

“10월 3일 저와 함께 청와대 들어가서 경호원들 실탄 받아 순교하실 분들 오십시오. 피흘림 없이 무슨 혁명이 됩니까? 제가 1호로 죽겠습니다.”

지난 8월 26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은 하야하라 릴레이 단식 기도회 77회’에서 한 발언이다. 전 목사는 “10월 3일에 반드시 문 대통령을 끌어내야 하므로 청와대 진입을 할 것이다”라고 선언하며 ‘순교자’를 모집했다. 


전 목사는 “오는 (8월) 31일, 10월 3일 청와대 진입 발대식을 거행하겠다”며 “청와대로 들어가실 분은 토요일 동화면세점으로 오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전화 등을 통해 신청한 사람이 3,000명이 넘는다”고 주장하며 더 많은 국민의 참여를 요청했다. 

한기총 전광훈 목사

출처©연합뉴스

이어 전 목사는 “이 더러운 세상을 오래 보면서 살고 싶지 않기 때문에 차라리 하늘나라로 가는 게 더 낫다”면서도 “하나님이 허락하지 않으시면 안 죽을 수도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전 목사는 같은 날 “민병대를 꾸리겠다”고도 밝혔다. 그는 “10월 3일 전까지 동네별로 (민병대를) 조직할 것”이라며 “국가가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또 우리를 대표하는 자유한국당이 이것을 제대로 못 하기 때문에 할 수 없이 역사적 책임이 한기총으로 옮겨오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전 목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에게 날 선 비판을 쏟아내기도 했다. 전 목사는 이 부회장에게 “당신 실력으로 삼성을 못 지키니 우리가 하는 애국 운동에 1조 원을 지원하라. 그러면 삼성도 지켜진다”고 후원을 요구했다. 최 회장에게는 “SK 최태원도 문재인에게 돈 가져다주지 말라. 기업인들은 재정적으로 국가에 봉사할 책임이 있다”고 발언했다. 


한편, 정치계에서는 전 목사의 발언을 단순히 막말이라 취급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이 나온다. 27일 JTBC는 전 목사가 8·15 광복절 전후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따로 만났다고 보도했다. 이어 복수의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전 목사가 동원할 수 있는 기독교 표가 선거 때마다 있다 보니 이를 의식하지는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