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김성태 측 ‘봉투 주며 딸 취업 청탁했다’ 증언 전면 부인

“딸 취업 청탁했다는 KT 측 증언은 거짓.”

1,5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출처©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이 “김성태 의원이 딸의 취업을 청탁했다”라고 증언한 것에 대해 “거짓 증언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8월 28일 서울남부지법 심리로 열린 사건의 첫 번째 공판준비기일에서 김 의원 측 변호인은 “혐의를 모두 부인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 측 변호인은 “어제 다른 재판에서 이 사건의 핵심 증인일 수 있는 서유열 전 사장에 대한 증인신문이 있었으며 관련 내용이 언론에 실시간으로 보도됐다”며 “서 전 사장의 진술은 대부분 거짓이고 김성태 피고인이 실제로 하지 않은 일에 대한 진술”이라고 말했다.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

출처©연합뉴스

서 전 사장은 27일 KT 부정채용 사건의 증인으로 나서 “2011년 당시 김 의원이 ‘흰색 각봉투’를 주며 ‘딸이 스포츠체육학과를 나왔다. 갓 졸업했는데 KT 스포츠단에 경험 삼아 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진술했다. 이어 서 전 사장은 이석채 전 KT 회장이 김 의원의 딸이 KT에서 정규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지시했다고 증언했다. (관련 기사: 김성태, “흰색 각봉투 건네며 딸 취업 청탁” 법정 증언


서 전 사장의 증언과 김 의원 변호인 측의 주장이 엇갈리면서 KT 부정 채용 사건은 법정 공방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28일 열린 공판준비기일에 김 의원과 이 전 회장은 법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