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실력 달리니 보이콧” 한국당 면전에 직구 쏟아낸 연찬회 강연자들

‘보수대통합’ 내세우며 연찬회를 열었지만…

1,8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연찬회에서 인사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및 의원들

출처©연합뉴스

“’반성’과 ‘실력’, ‘품격’과 ‘통합’이 없는 ‘4무(無) 정당'”

“여러분이 모신 대통령은 탄핵당해 감방에 갔고, 주변 인물은 적폐고, 당 지지율은 떨어지고 있다.”

“여러분이 연명하는 건 여당 실정 때문이다.”

모두 한 자리에서 나온 말이다. 자유한국당의 20대 국회 마지막 연찬회는 보수 대통합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를 향한 각오를 다지는 자리였지만, 자유한국당이 초청한 이들이 입에서는 당을 향한 질타가 매섭게 쏟아졌다. 


자유한국당은 8월 27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용인 중소기업인력개발원에서 연찬회를 진행했다. 연찬회의 키워드는 ‘조국’과 ‘보수 대통합’이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연찬회에서 “우파 대통합이란 지난한 과제가 우리 앞에 있다”며 “문재인 정권심판이라는 큰 목표 아래 하나가 되면 이뤄내지 못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보수 대통합을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총선을 위한 전략은 제1 전략도, 제2 전략도 통합과 하나 되는 연대”라며 황 대표의 말에 힘을 실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모두 하나가 돼서 내년 총선에서 모두 승리하고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

출처©연합뉴스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가 보수 대통합에 대해 긍정적인 목소리를 냈지만, 강연자들은 모두 자유한국당을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자유한국당이 나아갈 길’을 주제로 강연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여러분(자유한국당)이 모신 대통령은 탄핵당해 감방에 갔고 주변 인물은 적폐고 당 지지율은 떨어지고 있다. 여러분은 다 죄가 크다”며 “탈당했다가 복당해 돌아온 사람도, 안 나간 사람도 큰소리치지 말라. 이 모양 이 꼴로 된 것은 똑같은 책임”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전 국회의장은 지도부를 향해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도 자기 지역구를 부인, 친척 동원해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내 경험상 다음 총선에서 다 떨어지니 내년 공천에서 배제해라”며 각성을 촉구했다. “초·재선 의원들에게는 “어떻게 개혁모임 하나 없고 당 진로에 쓴소리 한마디 없느냐”고 비판했다. 국회에서 자신 없고 여당에 달리니 국회 보이콧하는 것 아닌가”라는 말도 보탰다.

20대 총선 출마 당시(국민의당)의 김근식 경남대 교수

출처ⓒ연합뉴스

김 전 국회의장에 이어 특강에 나선 김근식 경남대학교 정치학과 교수는 자유한국당을 “반성과 실력, 품격과 통합이 없는 4무 정당”이라며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이 비호감 경쟁을 하는 게 아니냐”고 질타했다. 그는 “보수가 궤멸했고 야당이 돼 대선과 지방선거를 다 참패했는데 네 탓 내 탓 책임 공방만 하고 있다”며 “과거 5공 청문회 때 노무현 같은 사람도 없다. 실력을 쌓는 야당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품격과 실력과 교양이 있는 게 보수인데 막말은 안 맞는 것”이라며 “막말 빌미 거리를 주는 건 소수의 열정 지지층만 바라보기 때문이다. 더 넓은 지지층을 보고 메시지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막말 논란과 태극기 부대를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김 교수는 보수 대통합에 대해 “젊은 대선 후보 주자군이 반문(反文·반문재인)연대에 몸을 싣고 운동장을 만들어 자유롭게 뛸 수 있게 역할을 나눠야 한다”며 “가령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경기 남부, 안철수 전 대표는 경기 동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서울 동부로 책임을 나눠 성적을 매겨 대권과 시너지 효과를 내면 국민이 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