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노태우 아들, 5·18 묘소 찾아 사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희생자분들의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8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5·18 희생자에게 참배하는 노재헌 씨

출처ⓒ연합뉴스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의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전 대통령이었던 노태우 씨의 아들 노재헌 씨가 아버지에 뜻에 따라 5·18 묘소에 참배를 하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5·18 민주화운동 무력 진압과 관련해 처벌받은 전두환·노태우 씨의 직계가족 중 5·18 희생자 및 유족들에게 사죄를 한 건 그가 처음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8월 23일 노재헌 씨는 오전 11시 무렵 광주 북구 운정동에 위치한 5·18 묘소를 찾아 1시간 가량 참배를 드렸다. 수행원으로 추정되는 일행 4명과 함께였다. 

출처ⓒ연합뉴스

가장 먼저 노씨는 묘소 방명록에 다음과 같이 적었다.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 광주민주화운둥 희생자분들의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겠습니다.”

이 밖에도 이날 노씨는 5·18 희생자인 윤상원, 박관현 열사 등의 묘역에서 희생자를 기렸다. 또한, 묘소에 위치한 추모관과 유영보관소 등을 본 뒤 이전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를 안장했던 망월동 옛 묘역도 들른 것으로 전해졌다.


노씨가 5·18 묘소를 직접 찾은 건 노태우 씨의 뜻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86세인 노태우 씨는 오랜 투병 생활을 거친 뒤 현재는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