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홍준표, 나경원 저격 “세미나나 돌아 다니고… 제 역할 충실해라”

자유한국당 지도부 때리기는 계속됐다.

10,5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8월 20일 “조국 임명 못 막으면 자유한국당 한국 가라”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다시 한번 자유한국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이번에는 비판의 화살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했다. (관련기사: 홍준표 “조국 임명 못 막으면 자유한국당 한강 가라”


홍 전 대표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나 원내대표의 원내대표로서의 역할에 대해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작년 6월 미북 회담을 앞두고 야당의 동의를 구하기 위해 대통령과 단독회담을 했을 때 대통령은 나에게 김성태 원내대표의 강경투쟁을 완화해 줄 것을 요구했다”는 일화를 소개하며 “그 정도로 김성태는 대통령도 겁을 냈던 야당 원내대표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원내대표의 역할은 원내 운영이고 원내 투쟁이다. 당 대표는 원내를 포함한 정국 전체를 아우르는 역할을 한다”며 “(정부와 여당이) 조국 같은 사람을 법무부 장관에 지명할 정도로 지금 야당 원내대표를 깔보고 자기들 마음대로 국회 운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비판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그동안 패스트트랙, 맹탕 추경 등에서 야당 원내대표가 존재감이 있었는가?”라며 “야당 원내대표가 본연의 역할은 제대로 하지 않고 세미나나 돌아다니면서 당 대표의 영역까지 넘보는 건 주제넘은 행동이다”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홍 전 대표는 “제 역할에 충실하라. 김성태처럼 대통령도 겁을 내는 원내대표가 되어야 야당이 산다”라고 나 원내대표에게 충고했다. 


홍 전 대표는 같은 날 검찰에게도 분발을 촉구했다. 그는 “5공 시절에도 저런 법무부 장관 후보를 내세운 적이 없다”라며 “무면허 돌팔이 의사가 들어와서 의사집단을 수술하겠다는데 그걸 수용하면 과연 의사라고 할 수 있겠는가”라며 “분연히 거부해라. 너희들은 대한민국 검사다”라고 당부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