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한일 갈등이 ‘정부 자작극’(?)이라는 자유한국당 정미경

아베 총리가 이 발언을 좋아합니다.

8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출처©연합뉴스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전직 외교부 장관의 말을 빌려 ‘한일 갈등은 정부 자작극’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8월 12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미경 최고위원은 “대표적인 일본통인 공로명 전 외무부 장관이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정말 이해할 수 없다. (지금의 한일 갈등이) 자작극처럼 보인다’고 말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최고위원은 “일본이 결국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할 걸 이미 알고 있었다는 게 드러나지 않았나.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말이 의미심장하게 느껴진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당대표(오른쪽)와 대화하는 정미경 최고위원(왼쪽)

출처©연합뉴스

이에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3일 논평을 내어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러한 발상을 할 수 있는가”라며 “이러니 자유한국당이 ‘친일 프레임’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임종성 민주당 원내부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대책회의에서 “소설을 집필할 때도 금기가 있고 망상에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세월호 비하에 이어 터무니없는 자작극 음모론까지 본인과 자유한국당에는 그것이 줄곧 상상될지는 모르지만 듣는 국민 입장도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가 고장 일베 게시판은 아니지 않으냐”고 덧붙였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으로 “도를 넘은 발언”이라고 정미경 최고위원을 비판했다. 오 대변인은 “제1야당의 최고위원회 수준을 너무 떨어뜨리는 게 아닌가”라며 “몽상은 혼자 하는 것이지 공식 석상에서 할 말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더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