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조국, 보수 야당 공세에 “청문회에서 모두 답하겠다”

국가보안법 위반, 폴리페서 논란 등을 거론했다.

3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출처©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두고 여야가 대치 중이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두고 “야당과의 전쟁 선포”라며 청문회 보이콧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가 사법개혁 적임자임을 거듭 강조하며 방어에 나섰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8월 12일 조 후보자에 대해 “조 후보자는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라며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게 도저히 말이 되는 얘기냐”고 말했다. 이는 조 내정자가 1993년 사노맹 산하 사회주의과학원 사건에 연루돼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징역 1년, 집행유예 1년 6개월을 선고받은 걸 꼬집은 것이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조 후보자는 스스로 국보법 위반 전력 등으로 청문회 통과 불가라고 공공연히 말하곤 했다”며 조 후보자를 비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 당시 행한 일방적 인사나 페이스북 발언 등을 통해 국민을 갈라치기 한 것이 도를 넘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통합을 위해 조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자유한국당의 의견에 힘을 실었다.

조 후보자 사퇴를 요구하는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

출처©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사법개혁은 국민의 명령이 분명하다. 국민 여망에 부응하는 문재인 정부의 장관 내정은 사법개혁 의지가 분명해 보이고 정당한 것”이라며 조 후보자가 사법개혁 완수의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같은 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이 청문회를 보이콧할 수 있다는데 야당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운 비난을 퍼붓기보다는 검증 절차를 통해 제대로 역할을 할지 살피는 데 뜻을 모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야당은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 퇴임 2주일 만에 바로 법무부 장관에 기용된 것에 대해서도 ‘회전문 인사’라며 비판했다. 또한,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 임기를 마치고 서울대에 교수 복직계를 낸 것에 대해서는 ‘폴리페서’라고 꼬집었다. 당시 서울대학교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는 “평소에 폴리페서 그렇게 싫어하시던 분이 좀 너무하는 것 아닌가”라며 조 후보자를 비판하는 글이 올라왔다.  


조 후보자는 폴리페서, 회전문 인사 등의 논란에 대해서 “청문회에서 모두 답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조 후보자는 “제가 제 일하도록 해주세요”라고 말한 뒤 사무실로 올라갔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더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