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서울 중구에 ‘No JAPAN’ 깃발 단 구청장, 결국 내렸다

계획 철회해달라는 국민 청원도 등장했다.

1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서울 중구청 제공

서울 중구청이 청계천 등 일본인 관광객이 주로 찾는 관광지에 노 재팬(No Japan) 깃발을 설치할 계획을 밝혔다가 시민들의 비판이 쏟아지자 결국 계획을 철회했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서울 중구청은 다가오는 8월 15일 광복절을 맞아 태극기와 일본 보이콧 문구가 들어간 깃발 1,100개를 퇴계로, 을지로, 태평로, 동호로, 청계천로 등 22개 길에 설치할 예정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이번 운동의 취지에 대해 “중구는 서울의 중심이자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오가는 지역”이라며 “세계 곳곳에 일본의 부당함과 우리의 강한 의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반발이 거세다.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노 재팬 깃발 설치 중단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서두에 “저는 불매운동을 찬성한다”고 밝히면서도 “서울 중심에 저런 깃발(노 재팬)이 걸리면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 관광객이 모두 불쾌해할 것이고 일본과의 관계는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반대 의견을 표했다. 


그러면서 “(중구청의 계획대로 NO JAPAN 깃발이 걸리면)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진행하는 불매운동을 정부에서 조장하고 있다는 그림이 생길 것이며, 이는 향후 정부의 국제여론전에도 나쁜 영향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우리는 일본과 관계를 끊으려는 게 아니다. 서울 중심에 저런 행위를 하는 걸 정부에서 급히 중단해야 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청원은 6일 15시 기준 15,197명의 동의를 얻었다.

출처©서양호 구청장 페이스북 캡처

이에 서양호 구청장은 페이스북에 글을 써가며 직접 자신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노 재팬 현수기 게첨 계획 관련해 (시민들이) 준 좋은 말씀에 감사한다. 민간 캠페인의 순수성에 대한 오해 유발, 일본인과 일본 정부에 대한 구별 필요 등에 충분히 공감했다”면서도 “이런 판국(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캠페인과 운동에 정치인과 지방정부는 빠지고 순수한 민간만 필요하다는 주장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하지만 댓글로 비판이 이어지자 서 구청장은 글을 삭제했다.


이러한 비판 여론에도 중구청은 세종대로가에 50개의 깃발을 설치했다. 중구청 관계자는 “관광객이 불쾌하게 느낄 수도 있지만 ‘NO JAPAN 깃발’은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게 아니다”며 “지금 깃발은 최소 광복절까지 걸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결국 시민들의 비판에 철수하게 됐다. 서 구청장은 페이스북에 "배너기를 내리도록 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깃발 철회의 뜻을 밝혔다.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더 버전)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