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일본이 일본 미술관에 전시된 ‘소녀상’ 철거하기 위해 한 일

일본 정부까지 나서서 전시를 중단시켰다.

1,3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주최 측이 평화의 소녀상이 출품된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를 전시 3일 만에 중지했다.


8월 4일 아이치 트리엔날레 주최 측은 ‘표현의 부자유, 그 후’ 전시장 입구에 임시 벽을 설치하고 출입을 막았다. 위안부를 표현한 평화의 소녀상 작품을 전시하는 것에 대해 일본 내 우익 진영의 테러 예고와 협박성 항의가 잇따른다는 이유에서였다. 

임시 벽으로 막힌 ‘표현의 부자유, 그 후’ 전시장 입구

출처©연합뉴스

아이치 트리엔날레 실행위원장을 맡은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지사에 따르면 평화의 소녀상 전시 개막 이후 항의 전화와 이메일이 이틀간 1,000건을 넘어섰으며,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지 않으면 가솔린 통을 들고 방해하겠다는 팩스를 받았다.


일본 정부의 압박도 있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일 평화의 소녀상 전시에 대한 정부 대응 방침을 묻는 말에 “보조금 교부와 관련해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날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은 “(평화의 소녀상 전시는) 일본 국민의 마음을 짓밟는 일”이라고 주장하며 오무라 히데아키 실행위원장에게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지를 요구했다.

일본 정부가 독일에 보낸 소녀상 철거 요청 공문

출처©연합뉴스

전시 기획자와 참여 작가들은 반발했다. ‘표현의 부자유, 그 후’ 기획전 실행위원(운영위원)들은 트리엔날레 전시 중단 조처를 중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나고야 지방법원에 곧 제출할 계획이다. 이 기획전에 참가한 조형 작가 나카가키 가쓰히사 씨는 도쿄신문 인터뷰에서 “민주주의 국가에서 이런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번 전시 중단으로) 소란을 피우면 전시회를 중단시킬 수 있다는 선례를 만들고 말았다”며 “행사 주최 측이 이렇게 쉽게 꺾인 사례는 내가 아는 한 없었다”고 말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 전시 중단과 함께 일본 정부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전시회에 공문을 보내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라 압박한 사실도 드러났다. 공문에서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배상 문제가 해결됐다며 “일본과 한국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대해 2015년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합의를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성노예라는 표현은 사실에 모순되기 때문에 사용해서는 안 된다”면서 “2015년 한일 합의에도 성노예라는 표현이 사용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